구글애드센스




2007/05/17 08:48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오후의 잔디밭




손아귀에 핏줄이 모아졌다가

힘없이 풀리는 나날들 앞에

혜영이의 일기장은

다시 한번 나를 죄많은 선생으로

가슴에 낙인을 찍는다

시험 점수나 등수 때문에

자신이 바보라는 걸 깨닫게 된 건

정말 처음이라던 혜영이

아아 어두워지는 교실에서

마지막 책걸상을 정돈하는

주번 아이들마저 돌려보내고

쓰라린 가슴으로 창 밖을 보면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다

피맺힌 유서 남겨 놓고 목숨 끊은

어린 열다섯 여학생의 얼굴이 떠오르고

이 나라 푸른 하늘 보기가

그만 소름 끼치도록 무서워진다



 
                                           '아이들이 다 돌아간 후' 中 - 정영상
 
 
 

오랫만에 알고 있던 시를 다시 읽다가,
그만, 몸을 떨었다.
 
그 시대를 '학생'이란 이름으로 지나왔던 많은 사람들에게
어느 정도 깊숙히 각인되어 있을 문장
 
-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물론 지금 이 문장을 읽을 사람중, 어떤 이는
 
- 맞아, 성적순 아냐. 돈 많은 순서야.
 
라고 대답할 수도 있겠지만.
그리고 그 시대를 함께 지나왔던 어떤 이도
 
- 아, 이미연이랑 김보성 나왔던 영화?
 
정도로만 기억할 수도 있겠지만.
 
...
 
여전히 공부를 잘하면, 좋은 직장에 좋은 직업 얻어서
이쁜 마누라와 사회적 권력을 획득할 수 있다고 믿는-
그리고 그것이 제일이라고 믿는 많은 이들이 있지만.
 
그때는 아마, 그렇게 산다는 것을 당연히 여기면서도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 서글퍼, 속으로 울었던 이들도 많았으리라.

이젠 이름도 기억나지 않는 많은 친구들-
그 살아감이 힘들고 어려워서, 술을 마시고, 싸우고, 토하고
담배를 피우고, 타이밍을 먹고, 손목을 긋고, 아파트에서 몸을 던지던.
 
...내 친구들은 그렇게 자신을 세상에서 지웠고...
...이젠 대부분 기억하지 않는다...
 
정영상 시인은 이 시를 쓰고, 전교조 활동을 하고. 해직을 당하고,
폣병을 얻어, 결국, 젊은 나이에 세상을 뜨고 말았다.
그리고 그가 죽은지 이제, 14년이 되어간다.
 
내 친구들과, 내가 아는 아이들은 이제,
그때보다 훨씬 더- 독해졌다.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란 말따윈, 꺼내지도 않는다.
 
의대를 가서- 사법 고시를 패스해서- MBA를 공부해서
CPA를 따서- 한의대가 최고니- 돈많은 남자(여자)와 결혼해서-
주식에서 대박이 터져서- 재테크를 잘해서-
폼나게 잘사는 꿈을 꾼다. ...
 
세상에 상처받은 마음은, 뒤틀린 욕망으로 변하고
이룰수 없는 거짓을 행복이라 믿으며,
또는 그럴수 없는 자신을 책망하면서, 살아간다.
 
여전히 삶은 답답하고, 서글프고, 힘겹다...
돈 한푼 없고 신용이 없단 이유로 사람들의 시선은 싸늘해지고
무엇 하나를 하려고 해도 직업이 없다면, 많이 고달퍼진다.
욕망은 계속 늘어나지만 나는 배고프다...
 
하지만 그래도, 그래도...
나는 붙잡고 놓지를 못하겠다. 그러진 못하겠다.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다.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다. 

핑백

  • 거리로 나가자, 키스를 하자 : 정말,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2008-03-12 14:40:05 #

    ... . 조선일보가 사교육 사업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아무도 모를 줄 안다고 생각하나 보다. 그러니까 제발, 니네는 언론인 척 좀 하지 마라. "시험 점수나 등수 때문에/ 자신이 바보라는 걸 깨닫게 된 건/ 정말 처음이라던 혜영이" 때문에 쓰린 가슴을 부여잡았던, 정영상 시인이 죽은지도 벌써 15년이 되간다. 대통령 하나 바뀌었다고 세상 모든 것이 자기들 것 ... more

  • 누구의 것도 아닌 집—푸른 문가에 서서 : 2008년 3월 13일: 마르크스, 인디다큐페스티발, 일제고사, 삼성생명 2008-03-23 23:51:04 #

    ... 각이다.”   ‘182일 비정규직 투쟁’ 코스콤 농성장 철거: 바로 옆에서 일어나는 일조차 모르고 지나치고 만다. 그런 요즘이다.   “시험 점수나 등수 때문에 / 자신이 바보라는 걸 깨닫게 된 건 / 정말 처음이라던 혜영이”      '초등학교 일제고사' 10년만에 부활 (조선일보): 이성적인 논평이 떠오르기 이전에, 저 천진한 미소와 종이 감옥의 ... more

  • 거리로 나가자, 키스를 하자 : 나래야, 편히 쉬렴 2008-07-08 01:18:34 #

    ... 자신들이 정한 기준으로 잣대 긋고 처벌하며 순위를 매긴다.10여년전의 내 친구들도 그렇게 떠나갔다. 이젠 이름도 기억나지 않는 많은 친구들이, 그 살아감이 힘들고 어려워서, 술을 마시고, 싸우고, 토하고, 담배를 피우고, 타이밍을 먹고, 손목을 긋고, 아파트에서 몸을 던졌었다. 그렇게 10년이 지났다. 10년이 지났는데도, 죽어가는 아이들은 더 늘어만 간다.이명박 ... more

  • 백범의 변화무쌍 : 자식의 인권을 박탈한 부모들... 2010-07-08 22:24:11 #

    ... 대로 열심히 따라서 노예, 애완동물로 자라온 대다수 바보 국민들의 개념과 창의력 에게도 조의와 애도를 표하는 바이다. 엄마, 이제 됐어? 이제 됐어? 순리대로 살기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유치원생 어린애를 새벽 1,2시까지 잡아돌리는게 한국의 현실이다. 그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유치원이 끝나면... 유치원은 보통 11,12시에 끝나지만 요즘엔 직 ... more

덧글

  • bean 2007/05/17 11:13 # 삭제 답글

    어떠한 것이 내게 행복을 주는가... 나는 어떤 것에 행복을 느끼는가.. 나에게 있어서 행복이란 무엇일까.. 그런 것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고민하고 행동하는 것.. 참 필요한 일이지.
  • SvaraDeva 2007/05/17 13:42 # 답글

    컥 이뿌다 여자.
  • 새벽숲 2007/05/18 08:49 # 답글

    다른말로 어른이 되었다고 하지 않나요...그런거
  • 카프카의카 2007/05/19 03:43 # 답글

    링크하고 인사해요. 저 사진속의 여자 이미연이죠? 저 영화를 중학교 때 봤었나.. '있잖아요 비밀이에요' 라고 경쟁작이 있었지요 왜.. ^^;
  • 자그니 2007/05/20 10:00 # 답글

    연철/ 너무 너무 너무

    끼웅/ 미연씨라네..-_-;;

    새벽숲/ ...갑자기, 신해철 옹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가 생각났어요..;ㅁ;

    카프카의카/ ...:) 예, 일명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2라고 불렸던.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