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1/02/08 01:47

[일본/오타루] 삿포로 2일차 - 눈 내리는 오타루에 다녀왔습니다 #1 여행/맛집 만담



아시다시피 오늘은 일이 밀린데다 머리가 아파서, 오전 내내 호텔 방안에만 있었습니다. 그러다 나가보기로 한 곳이 바로 오타루. 생각보다 삿포로에서 무척 가깝더군요. -_-; 쾌속 열차로 40분, 일반 열차로 50분정도. 제가 내린 곳은 미나미 오타루역. 그곳에서 출발해 메르헨 거리, 오타루 운하를 둘러보고, 오타루역으로 이동해서 돌아왔습니다. (2시 22분 출발, 3시경 도착, 7시 28분 출발, 8시 15분경 도착). 교통비는 편도 620엔.

* 사진이 많아서 두 개로 나눠 올립니다.

▲ 점심식사로 먹은 모스 버거. 데리치즈 셋트.
입맛이 없어서 선택했는데, 모스버거도 입맛을 살려주진 못하더군요,



▲ 삿포로 역으로 가는 길에 잠시 들린,
홋카이도 구 도청사... 옛스런 건물이 좋아요.


▲  내린 곳은 미나미 오타루역. 가이드북 조언 듣고 정한 일인데...
결과적으론 잘한 일 같습니다.

이 역, 예뻐요...


▲ 오타루 역 앞의 풍경. 삿포로보다도 눈이 더 쌓여있더군요.
이번 여행, 눈은 실컷 보고 가는 것 같습니다.

▲  미나미 오타루 역을 나와 왼쪽 건널목을 걸어서 조금 가면,
삼거리가 나옵니다. 여기서 왼쪽으로 가면 메르헨 거리..인데,
전 그냥 밑으로 뚫린 작은 내리막길을 선택했습니다.

그냥, 재미있을 것 같아서...


▲ 그래서 내려갔더니, 중고 게임과 CD, 렌타을 해주는 샵과 유니클로가 발견됩니다?
NDSi LL 이라고 살까했는데, 아직 중고로 1만5천엔 정도 하더군요...


▲ 한류 코너가 따로 있는데
듣도보도 못한 드라마까지 잔뜩 있어서 깜짝 놀랐네요.


▲ 왔던 길로 계속가면, 오타루 오르골당이 보입니다.
여기가 메르헨 거리.

▲ 오르골당, 꿈의 소리 관


▲ 여기선 캐릭터 상품을 주로 팔고 있었습니다.


▲ 오르골당 본당(?) 내부는 중국인 단체 관광객들도 시끌벅적
전 예전에 후쿠시마 갔을 때 다 봤던 것들이라... 별 감흥은...

▲ 오타루 가게 앞엔, 다들 이렇게 눈 사람을 만들어놨더군요.


▲  메르헨 거리의 풍경. 예뻤어요. 예쁜 카페나 케익 가게도 많았고.

▲ 여긴 옛날 제품들을 전시해 놓는 오르골 클래식관?


▲ 옛날 오르골은 독특한 풍미를 가진 것들이 많더군요.
고양이 5인조 오르골 중의 하나, 차 마시는 마님 고양이 오르골.


▲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던 것은, 이 편지쓰는 광대 오르골.


▲ 모 해산물 가게 앞에 있던, 재미있는 아저씨 눈 사람


▲ 이런 저런 예쁜 가게들이 참 많았습니다.


▲ 오타루에도 슬슬 저녁이 내려오기 시작합니다.


▲  여긴 운하 가기 전에 들린, 출세전 광장 -_-;
예전에 오타루가 부흥했던 시절을 추억하며? 만들어놓은 거리인데...
아직 본격적으로 운영되지는 않는듯.


▲ 거리 가게 한군데에선, 이런 전시회도 하고 있더군요.
엣날 물건 모아놓은 곳입니다. 당시 사진도 잔뜩.


▲ 피아노 모습을 한, 실로폰입니다.
생각보다 만지고 노는데 재밌더라구요. 오르골 비슷한 소리가 나기도 하고..

▲ 오타루에, 완연한 저녁이 내렸습니다.
오타루는 확실히 해가 저야 예뻐요. 물론, 대부분의 가게는 5시~6시에 문을 닫긴 합니다. --;


▲ 지나가는 길에 보인, 오타루 로만칸. 오르골당, 가라스 유리공예관(?)과 더불어 삼대 선물 명물 가게-_-;

▲ 은근히 눈을 이용한 염장질이 많더군요.
오타루 운하 구경할 때부터는 5분에 한번꼴로 이런 모습을 보게 됩니다. -_-;
아놔 그 놈의 발렌타인 데이...




덧글

  • 봄이아빠 2011/02/08 02:13 #

    멋지다.. 오오...
  • 자그니 2011/02/11 14:44 #

    응. 예뻤다. 다시 가고 싶다능.
  • Kyotime 2011/02/08 07:41 # 삭제

    저기저기 넥스트 겨울에는 발을 저 눈속에 담궈보고야말겠습니다. 어후 가고싶습니다요.
  • 자그니 2011/02/11 14:44 #

    괜찮습니다. 한번 다녀오세요.. 가끔 떨이 항공권도 나오고.. 3월까진 저 모양이라고 합니다...
  • 카이엔 2011/02/08 08:17 # 삭제

    입맛이 없으시다니 라멘요코쵸의 만류라멘과 라멘요코쵸 근처의 케야키라는 라면집을 추천합니다.
    삿포로의 미소라멘은 정말 최고입니다.

    좀 지출을 감당하신다면 기린 비루엔이나 삿포로 비루엔의 칭기스칸요리도 추천하고요,
    스스키노 거리의 게요리점에서 점심특선의 코스요리도 입맛 돌리는데는 좋습니다. 쓰읍-

    저기 선물가게에선 초콜릿 시식 좀 하셨나요? ㅎ
  • 자그니 2011/02/11 14:45 #

    해산물을 별로 안좋아해서요.. ^^ 초콜릿 시식은 좀 했는데, 그냥 그렇더라구요...
  • Andrea 2011/02/08 08:44 #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
    오타루->사포로로 돌아오는 길에
    윙베이 인가..대형 백화점?아웃렛?이 있었던걸로 기억납니다..
    남자 넷이서 거기 들려서 시계 구경 등을 했던 어렴풋함이..^^
  • 자그니 2011/02/11 14:45 #

    옙. 안드레아님의 포스팅은 제게 많은 참고가 되었습니다. ^^
  • 이요 2011/02/08 09:59 #

    저 비닐 씌운 눈사람 아이디어인데요? 마지막 눈사람은 거의 예술작품이고요.
  • 자그니 2011/02/11 14:46 #

    발렌타인 테러라고 저는 부릅니다..
  • 따스함 2011/02/08 10:20 #

    꼭 다시 가고 싶은 여행지인 훗카이도이군요..
    사진 보니 기억이 새록새록..운하 근처에서 해질 무렵에 먹었던 작은 가게의 정종과 초밥이 생각나는군요^^
    잘보고 갑니다~
  • 자그니 2011/02/11 14:47 #

    아하... 함께 드실 분이 계셨던 거군요...ㅜㅜ
  • 그라피 2011/02/08 12:24 # 삭제

    멋지다 풍경!!!

    난 4월에 오키나와 갈거예요 >_<
  • 자그니 2011/02/11 14:47 #

    오키나와는 여름에 가야지!!
  • 모범H 2011/02/08 18:38 #

    바로 보름전에 다녀온 곳을 똑같이 다녀오셨군요...
    생각나는건 미칠듯이 맛있던 롯카테이 제품들...
  • 모범H 2011/02/08 18:41 #

    노보리베츠가 여행일정에 있다면 꼭 노천탕 들어갈때 맥주 한캔 슬쩍 숨겨 들어가십시오...시원한걸루다..
    노천에 몸담그고 맥주 한잔들씩 하시는데 그 한모금이 어찌 탐나던지...
    물론 가지고 들어가는 건 금지지만 안에서 파는게 꼴랑 한잔에 3천엔이나 하니....
    천엔이었나...암튼...

    아 그리고 북해도 한정 삿포로클래식 꼭드세요 한캔이라도. 무조건.
    편의점 가면 다 있어요...
  • 자그니 2011/02/11 14:47 #

    덕분에 삿포로 클래식을 잔뜩 마시고 왔습니다. 저 원래 술 잘 안마시는데..ㅜㅜ
  • 길야옹 2011/02/08 20:35 #

    일본이 아니라 어디 유럽마을 같은 분위기가 나네요~ 잘봤어요
  • 자그니 2011/02/11 14:47 #

    원래 유럽...을 일본인들이 좋아하잖아요..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통계 위젯 (화이트)

36966430
38958
21546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