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3/03/06 12:13

스티브 워즈니악이 한국 여고생에게 보낸 메일 낡은 다락방



아래 편지는 한국 제주도 세화고등학교의 양연수 학생이 스티브 워즈니악에게 받은 메일입니다. 자신의 학교 학생들에게 희망의 메세지를 보내달라는 요청에 응한 스티브 워즈니악은, 정말 성실하게 편지를 써줬습니다. 애플을 만든 두 명의 스티브 가운데, 정말 스티브 잡스와는 다른 위치에 서 있는 사람.

스티브 워즈니악이 학창시절 스스로 생각했던, 자기 삶의 나침반은 아래와 같습니다(편지 내용 요약).

  • 스트레스 받는 삶보다는 평범하게 살자.
  • 정치, 가치, 부의 양극단은 좋지 않다. 중도의 삶을 살자.
  • 진실은 한쪽으로만 흐른다. 정직하자.
  • 내 관점을 굳이 다른 이들에게 납득시킬 필요는 없다. 신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 다른 사람에게 친절하자.



애플2 이후로 뚜렷하게 유명해지지 않고 있는 것은 아쉽지만, 잡스와 워즈니악, 두 사람 가운데 한 사람의 삶을 본받아야 한다면, 전 분명 잡스보단 워즈니악을 닮는 것이 좋다고 말할겁니다. 코엘료의 이야기처럼 세상이 집을 짓는 사람과 정원을 가꾸는 사람으로 나뉜다면, 워즈니악은 분명히 정원을 가꾸는 사람.

...특히 이공계 학생이라면, 워즈니악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메일의 마지막, 회사를 살펴보기 위해 제시한 조건들은 많은 이들이 참고할만 합니다.

* 강조와 밑줄은 제가 했습니다.



보낸 시간: 2012-07-01 (일) 08:43:10
제목: ’스티브 워즈니악 씨, 안녕하십니까? 저는 한국에 사는 고등학생입니다‘ 에 대한 답장


먼저 기꺼이 제 사인을 보내드리겠습니다. 필요하면 주소만 알려 주십시오.

제주도 학생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에 대해 이야기 해보죠.
먼저 제 학창 시절을 되돌아보는 게 좋겠습니다. 그때는 제게 주어진 모든 것이 즐거웠습니다. 우리는 학교에서 친구를 사귀면서 사회를 배웠죠. 지금처럼 휴대기기를 거치지 않았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가장 좋은 점은 저처럼 대부분 학생들이 인생에서 즐기며 해보고 싶은 일을 우연히 발견한 것입니다.

고등학교 말, 그리고 대학교 초기에 저는 혼자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그 당시 저는 많은 학생들이 옳고 그름과 무엇이 올바른 가치냐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고, 부모님들의 강요로 가진 종교가 아닌 다른 종교들에 대해 탐구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 우선, 저는 제가 매일 일에 스트레스를 받으며 사는 사업가보다는 농담이나 던지며 사는 평범한 사람이 되는 게 낫겠다고 결론을 내리게 됐습니다.
  • 그리고 저는 매일매일 어떤 상황에서든 ‘중도의 삶’을 살기로 다짐했습니다. 저는 정치와 가치, 그리고 부의 양극단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것들은 많은 사람들을 부패로 치닫게 했습니다.
  • 일찍이 저는 같은 얘기를 다르게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진실은 오로지 한 방향으로 흐릅니다. 한 이야기를 두 가지 방법으로 전하면 대개는 위선이 됩니다. 말을 하는 사람이 자신과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한 진실이 자기에게 해가 된다는 것을 알고는 거짓과 위선으로 포장하는 것이지요. 이런 상황은 한 사람이 두 개의 인격을 가지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고, 정신질환이나 노이로제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저는 그렇게 되고 싶지 않았어요.
  • 저는 제 생각이 좋다는 이유로 제 관점을 다른 사람들에게 납득시킬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사람들은 그저 제게 예의를 지키는 것뿐입니다. 그들과 말싸움을 하여 이길 필요가 없었습니다. 어차피 말싸움엔 대개 승자가 없으니까요. 저는 제가 생각하는 대로 말 할 자유가 있었고(컴퓨터를 만드는 방법을 포함해서 말이지요), 만약 내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사람들이 나쁜 사람들은 아닙니다. 다만 저와 다르게 생각했을 뿐이지요. 저는 제 생각이 옳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었고 그게 제일 중요한 것이니까요.
  • 또, 저의 아버지께서는 한 사람이 회사에서 얼마나 오래 버티는가는 대개 다른 사람들이 얼마나 그 사람을 좋아하느냐에 달렸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항상 다른 사람을 친절히 대하려고 합니다. 적을 만들 필요는 없으니까요. 당신은 실력과 성과로 평가를 받기 때문에, 굳이 타인의 실수를 비난할 필요는 없습니다. 자기 할 일만 열심히 하면 되는 겁니다.




책이 없이도 저 스스로 알아낸 한 가지가 바로, 고등학교 때 컴퓨터를 디자인해 낸 것입니다. 저는 그 일을 정말 좋아했고 컴퓨터 회사의 매뉴얼에 따라 컴퓨터를 디자인했습니다. 저는 계속 똑같은 컴퓨터를 디자인했고 다시 만들 때마다 필요한 부품의 수를 점점 줄여나가 보고자 했고, 그 결과 책에서는 알 수 없는 비법들을 알게 되었죠. 바로 제 머리에서 나온 비법들 말입니다. 저는 이게 아마 다른 컴퓨터 디자이너들이 생각지도 못한 비법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제 디자인을 실제로 만들어낼 수 없었던 종이 위 게임 세상에서는, 제가 마치 세계 최고라고 느껴졌어요.

제 청년기에 초기 애플 컴퓨터를 만들기까지 한 일 중 최고는, 가난하지만 불가능을 이루기 위해 깊게 생각해야 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더군다나 저는 그 기술들을 전수받거나 교육받은 적도 없었죠. 저는 스스로 새로운 장을 열어야 했습니다. 연필과 종이로 컴퓨터를 디자인하는 법을 스스로 터득한 결과, 저는 제가 배우지 않은 일들에 대한 해답을 찾는데 익숙하게 되었습니다.

휴대기기 기술은 우리 삶에서 기업들이 모든 방면에서 바꾸고 발전시키게 될 것입니다. 항상 젊은이들이 이 게임에서 앞서가고 있고 발전할 수 있는 분야들을 더 잘 알고 있죠. 항상 인간의 상호작용과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집중하세요. 컴퓨터 앱은 하는 일이나, 그 일을 얼마나 잘 하는지에 따라 평가받지 않습니다. 대신에, 일반인들이 얼마나 자연스럽게 느끼는지, 그리고 바르게 작동하는지가 더 중요하죠.



궁극적인 예를 들면, 당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말하는 것입니다. 만약 당신이 컴퓨터 명령어를 찾을 필요 없이 사람에게 말하듯 말할 수 있다면, 당신은 그 컴퓨터 자체에 신경을 쏟지 않아도 될 것입니다. 이런 방법을 찾아내는 것은 미래에 무척 중요해질 것입니다. 그 방법을 찾는 가장 현명한 접근법은 사람들을 이해하는 데 있습니다.

당신이 스마트폰에서 하는 모든 행동은 ‘다른 쪽 끝’을 가지고 있습니다. - 데이터 저장소의 서버와 저장 매체들 말입니다. 이런 저장 매체들은 대부분 결과만을 보여주는 스마트폰보다 더 많은 계산과 조직화와 정보 표시를 합니다. 클라우드는 스마트폰이나 개인 컴퓨터 디스크에 절대 저장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세계 정보 컨텐츠를 나타냅니다.

어플리케이션 제작자가 될 기회는 무척 많지만, 그 어플리케이션들이 ‘다른 쪽 끝’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마십시오. 그 단계에도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어플리케이션들은 마치 가구와도 같습니다. 우리가 틀을 만들지 않는 이상 무한한 종류의 가구를 만들 수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것은 미래에 커다란 기회가 될 것입니다.


▲ 워즈니악이 이 광고를 봤다면 어떤 생각이 들었을까요?


당신이 공학에 익숙하지 않다 해도, 사람들과 함께 일을 하는 법을 아는 것만으로도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어른들의 말씀을 새겨들으세요. 그 분들은 여러분보다 오랫동안 이 세상이 돌아가도록 다른 사람들과 중요한 일을 해온 멘토들입니다. 세계는 움직이고, 발전하기 위해 모든 종류의 사람들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예를 들자면, 모든 이들이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될 필요는 없어요. 세상이 돌아가려면 수학자, 과학자, 고고학자, 작가 등 모든 종류의 직업이 필요합니다.

당신이 언젠가 일할지도 모르는 기업들을 살펴보세요. 아마 당신은 최신 제품들에서 상호를 볼 수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그 기업들이 직원들을 어떻게 대하는지 잘 살펴보십시오.
  • 그 회사가 직원들을 존중하나요? 조직의 말단에서 많은 결정이 이루어지게 하나요? 
  • 혹시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게 명령이 아니라 책임감인가요? 
  • 그 회사에는 성장과 발전 가능성이 있나요? 
  • 그 회사는 직원들을 가족처럼 여기나요? 
  • 만일 당신이 일의 마무리를 할 수 없다면 그들이 뒤를 봐 줄까요? 
  • 그들이 당신에게 더 좋은 기회를 찾아봐 줄까요?

회사들이 직원들을 쉽게 해고하여 그들이 가정을 부양할 수 없게 한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끔찍합니다.

행운을 빕니다.

스티브 워즈니악


그리고 마지막으로 양연수양에게, 고마움을 전합니다. 당신이 보낸 메일 덕분에 워즈니악의 좋은 편지를 읽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핑백

덧글

  • Niveus 2013/03/06 12:19 #

    ...일단 마지막 조건대로면 잡스 아프기전의 애플은 절대 가면 안될 회사중 하나(;;;)
  • 자그니 2013/03/07 15:37 #

    어쩌면 워즈니악의 아픔이 담긴 충고일지도...
  • ㅇㅇ 2013/03/06 12:20 # 삭제

    좋네요..
  • 자그니 2013/03/07 15:37 #

    좋은 분이에요...
  • 지크 2013/03/06 12:28 #

    •스트레스 받는 삶보다는 평범하게 살자.
    •정치, 가치, 부의 양극단은 좋지 않다. 중도의 삶을 살자.
    •진실은 한쪽으로만 흐른다. 정직하자.
    •내 관점을 굳이 다른 이들에게 납득시킬 필요는 없다. 신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
    •다른 사람에게 친절하자

    오오오오 ㅠㅠ)b
  • 자그니 2013/03/07 15:38 #

    평범하게 살자고 말하는 것이 참 쉽지 않은데요
  • 오오 2013/03/06 12:57 #

    멋진 말씀입니다. 과연 착한 엔지니어셨군요.

    ...문제는 (저분처럼 특출난 분이 아니라면) 한국에서도 저런 순진한 마인드로 살아남을 가능성이 얼마나 될지...
    하기야, 이분 역시도 잡스같은 사람에게 '호구'가 되었는데, 사실 엔지니어 부리시는 분들은 잡스 뺨치는 마인드를 갖추신 분들이 많이 보이는 것 같구요...한국 사회에서 통하는 '가족처럼'의 의미도...가족처럼 너의 일방적인 배려'만' 요구하겠다(혹은 '가'는 빼고 족같이 대하겠다)는 경우가 태반일텐데...

    그리고, 비단 한국만 그런 것 같진 않지만, 자기 실력만이 아니라 정치력, 말빨, 인맥, 알력, 출신, 인종 등의 변수가 여전히 작용하는 듯 하더군요. 실력 좋아도 눈 밖에 나면, 너 말고 대안은 얼마든지 구할 수 있거든...좀 불편해도 회사는 어떻게든 돌아가지...

    이런 경우가 많이 보이는 듯.

    그래도 스트레스 없는 삶은 건강에 중요하고, 건강이 최고죠. 야근은 건강의 주적.
  • 자그니 2013/03/07 15:39 #

    사람은 단수가 아니라 복수라, 자기 혼자만으로 운명이 결정되진 않겠죠. 하지만 스트레스 없는 삶은... 조금은, 자기가 추구할 수 있지도 않을까- 싶어요. 쉽지는 않겠지만...
  • certC 2013/03/06 13:19 #

    "스스로 알아내는 능력"이란 문장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갑니다.

    그의 열정과, 고민에 박수를 보내며,





  • 자그니 2013/03/07 15:40 #

    컴퓨터 설계를 공책에 했다는 것부터가 사실 보통 사람은 아닌데요...
  • 백면서생 2013/03/06 13:38 #

    누가 뭐라든, 옳은 것을 계속 말해주는 사람이 있어야겠지요. 세상이 바담 풍 하더라도 나는 바람 풍 해야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현실은 현실이고, 옳고 그른건 여전히 진술되고 주장되어야겠지요. 감사합니다. 헌데, 저 광고는 정말 끔찍하군요.
  • 자그니 2013/03/07 15:40 #

    저 광고는... 악마지요 -_-;
  • 나르사스 2013/03/06 13:50 #

    저런 회사가 있다면 연봉이 반토막 나더라도 가겠다는 사람이 줄을 설 것 같아요^^
  • 자그니 2013/03/07 15:41 #

    하지만 실제로 연봉이 낮다면.. ^^
  • 주체70 2013/03/06 15:32 #

    그 회사는 직원들을 가족처럼 여기나요?

    <= 잡코리아에 범람하는 '가족적인 회사' 들이 오해할까봐 걱정되네요.
    가족처럼 여기는 것이 어떤 것인지 적어도 한국에선 구체적으로 적시해야 할듯...
  • 자그니 2013/03/07 15:42 #

    그 밑에 붙어 있는 글귀로 충분히 부연 설명이 될 것 같습니다.
  • 사이클론 2013/03/06 20:57 #

    저 광고는 진짜 정신줄 놓고 만들었나보네요. 보고 있는 제가 다 부끄럽습니다.
  • 자그니 2013/03/07 15:42 #

    저도 보자마자 나쁜놈들, 소리가 절로 나왔답니다.
  • 2013/03/06 22:3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3/07 15:4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Designer 2013/03/07 00:26 #

    정말 잘 읽고 갑니다. 많은 걸 느끼게 해 준 좋은 글입니다.
  • 자그니 2013/03/07 15:43 #

    워즈니악이니 해줄 수 있는 이야기일 것도 같아요
  • 크레이토스 2013/03/07 01:07 #

    역시 대인배 워즈횽...
    다만 애플은 워즈의 바람하고는 영 거리가 먼 회사 같습니다만...
  • 자그니 2013/03/07 15:44 #

    뭐.. 워즈니악의 애플 퇴사는 1985년쯤이었습니다.
  • 지나가다 2013/03/07 08:38 # 삭제

    구글같은 회사는 워즈횽 안데리고 가나?
  • 자그니 2013/03/07 15:46 #

    반말은 환영하지 않습니다.
  • SiroTan。◕‿‿◕。 2013/03/07 12:12 #

    그러게요 스트레스 받고 싶지 않아요.. 요즘은 나이들어서 그런지.. ㅎㅎ
  • 자그니 2013/03/07 15:46 #

    스트레스 받지 않는 삶, 저녁이 있는 삶을 살고 싶어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통계 위젯 (화이트)

91377506
46474
21834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