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09/05/27 13:02

전자책은 서비스다 디지털 문화/트렌드



전자책 시장, 핵싱은 서비스


▲ 종이처럼 휘는 전자책 단말기


그동안 전자책 시장은 '단말기'와 '콘텐츠'가 사업의 중심으로 여겨지고 있었습니다. 얼마만큼 매력적인 기기를 내놓는가와, 그 기기로 읽을만한 콘텐츠가 얼마나 많은가가 중요하다고 여겨진 것이죠. 절-대로 틀린 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그 책을 읽을 사람들입니다.

책을 읽는 사람들이 어떤 것을 읽고 싶어하고, 어떻게 읽고 싶어하며, 왜 읽고 싶어하는지, 어떤 상황에서 읽게되는 지를 모르면 아무리 좋은 단말기와 컨텐츠라도 실패할 수 밖에 없습니다. ... 그러니까, 전자책 시장의 핵심은 결국, 이용자에 대한 '서비스'라고 봐야만 합니다.

기존에 단말기 회사 + 컨텐츠 회사의 결합이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은, 이렇게 읽을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 떨어져서가 아닐까요? 반면 아마존은 아직까지 조금 불편하긴 하지만, 이런 서비스-를 성공시켰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책을 살펴보고, 구매하고, 읽을 수 있습니다.

피씨, 단말기, 아이팟 터치등 원하는 것으로 책을 볼 수가 있으며, 그 책의 가격도 종이책에 비해 매우 싼편입니다. 새로나온 킨들 DX에서는 블로그나 잡지, 신문뿐만 아니라 교과서도 볼 수 있게 됩니다(미국은 교과서 가격이 1년에 1인당 120만원에 달할 정도로 비쌉니다. 그래서 중고 교과서 시장이 활성화되어 있다는...).

와우- 우리가 필요한 읽을거리들이 거의 대부분, 아마존의 전자책 서비스를 통해 받아볼 수가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 물론, 미국에 한정된 사례이긴 합니다. ㅜ-ㅜ


새로운 전자책 서비스의 시작을 기대하며


▲ 지금은 제작 중지된, 환상의(?) 이북 리더 아이리버 이북


이미 전자책 전쟁은 시작되었습니다. 아마존의 킨들과 아이팟 터치를 비롯, 구글은 소니와 제휴를 맺고 전자책 단말기를 내겠다고 하며, 삼성전자도 파피루스라는 신형 단말기를 출시할 예정에 있습니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과 예스24는 서로 제휴를 맺고 전자책을 만들기로 했고, LGT에서도 휴대폰을 이용한 전자책 사업을 시작한지 좀 됐으며, SKT는 국내 전자책 업체인 네오럭스와 업무제휴를 하면서, 전자책 사업을 넘보고 있는 중입니다.

슬쩍 돌아보기만해도 굉장히 많은 업체들이 있는데, 아직까지 전자책 단말기가 활성화되지 않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결국 일종의 서비스 마인드 부족이 아닐까-하는 감은 지울 수가 없습니다. 예를 들어, 전자책 편하게 보려고 이동통신사 새로 가입하고 가입비내고 통신비까지 내야 한다면... 그걸 이용할 사람의 거의 없을 거에요.

...하지만 이런식의 마인드 부족, 있는 것 가지고 편하게 배채우려는 경향을 쉽게 가시지가 않죠...

배부른 장사를 하지 않는 이동통신 업체들을 기대하게 되는 것도, 이런 이유입니다. 사업자의 불편은 이용자의 편의로 이어지는 경우가, 어이없지만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누군가가 먼저 치고 나가 준다면, 전자책 시장은 크게 활성화될지도 모릅니다. 그렇지 않다면... 글쎄요? 전자책 시장도 역시 무료 콘텐츠의 하나로 전락할 지도 모르겠죠?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통계 위젯 (화이트)

2382294
21839
237439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