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6/04/09 17:46

스마트폰 시대의 생존 기술, 디지털 리터러시 디지털 라이프스타일





리터러시, 시대의 생존 기술

글을 읽고 이해하고 쓰는 능력을 ‘리터러시(Literacy)’라고 부른다. 글에 담긴 본 뜻을 이해하고 풀어낼 수 있는 능력으로, 현대 사회를 살기 위한 중요한 기술 중 하나다. 이런 리터리시가 없다면, 글을 읽어도 무슨 말인지 모른다. 글을 써도 남을 화나게 만든다. 작게는 계약서에 적힌 내용을 이해하는 것부터 시작해, 크게는 외교적 수사가 담긴 글에 이르기까지, 달리보면 신중하게 읽고 쓰는 능력이라고 해도 좋겠다. 근대 이전까지는 우리 같은 평범한 사람들에겐 쉽게 허락되지 않았던 능력이기도 하다.

20세기 들어와 텔레비전 시대가 되면서 새로운 능력이 필요해 졌다. 바로 ‘미디어 리터러시’다. 영상을 제대로 읽는 기술과 전자 기기를 다룰 줄 아는 능력. 영상이나 사진 같은 시각 이미지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사진의 진위, 영상의 진실을 두고 그동안 수많은 논쟁이 펼쳐졌던 것을 봐도 알 수 있듯, 영상과 이미지는 누군가의 의도가 개입된 결과물이다. 그래서 세심하게 읽고, 다루는 방법을 배워야만 한다. 조작하는 방법을 알아야 조작된 결과물을 간파할 수 있다. 그걸 이해하지 못하면, 세상에 속는다.

이제 우리는 누가 글과 이미지로 우리를 속이려는 지 안다. 최소한 누군가는, 다른 누군가가 들이대는 글과 이미지를 의심하는 버릇이 들었다. 21세기 들어와 널리 보급된 인터넷이 낳은 문화다. 여기서 끝나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는, 우리에게 새로운 능력을 요구하기 시작한다. 글과 이미지를 이해하는 시대를 지나, 인터넷과 스마트폰, 컴퓨터가 가득한 시대에 맞는 새로운 ‘디지털 리터러시’를. 글도 읽고, 이미지도 읽고, 이제 디지털이 개입된 세상을 이해해야만 다치지 않고 살아남을 수 있는 시대. 어찌 보면 사는 게 참 … 힘들다.

그래도 살긴 살아야 하니까, 한번 생각해 보자.
디지털 리터러시는 이전 리터러시와는 어떤 것이 다를까?



삶에 직접 개입하는 디지털 문화

디지털 문화는 우리 삶에 직접 개입한다. 우리는 24시간 서로 네트워크로 연결된 세계에서 살아가고 있다. 항공사 오너 일가가 자기 회사 비행기에서 진상짓을 했다고, 그것이 메신저를 통해 생중계되고, 비밀 SNS를 통해 모두 까발려지리라고 예전에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이다. 이전에도 이런 오너 일가의 진상짓은 도시 전설처럼 직장인들 술자리에서 회자되고는 했었다. 하지만 누구도 대놓고 얘기할 생각은 못했다.

높은 자리에 계신 분들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게시판에 글 한번 잘못 올렸다가 창피를 당한 적, SNS에 불편한 표현을 했다가 조리 돌림을 당한 경험이 있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별 생각 없이 사진을 찍어 자랑하다가 누군가에게 고발을 당하기도 한다. 예전에 적은 중2병 가득한 글들이 어느 날 발굴되어 놀림감이 된 적은 없는가? 조금 예쁘게 찍은 사진을 올렸다가 온갖 음탕한 말로 가득찬 쪽지를 받은 적은 없는가? 조금만 하고 자야지 생각하며 게임을 하다가 밤을 샌 적은 없는가? 악의에 가득차 남을 음해하는 정보, 잘못된 정보를 진짜라고 믿어 화내 본 적은 없는가?

...최소한, 실시간 인기 뉴스를 읽다가 옆에 같이 뜬 ‘XXX 각선미 자랑하다가 그만…(여신의 자태를 뽐냈다)’라던가 ‘어쩌죠, 어젯밤 술 먹고 동생 친구랑 같이 잤어요(남자끼리라고는 나중에 말할께요)’ 같은 제목의 기사를 클릭한 적은 있을 것이다.



간단히 말해, 우리는 우리가 인터넷에 남긴 여러 흔적이 언제든지 우리를 먹잇감으로 만들 수 있는 시대, 개인적인 것이 쉽게 온 세상에 까발려지는 시대, 누군가가 이익을 위해 퍼트리는 가짜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 우리의 관심과 시간을 차지하고 싶은 것들이 계속 우리를 유혹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역설적으로 우리가 남을 욕하는 일에 너무 쉽게 동참하고, 쉽게 난도질 하고 싶어하며, 쉽게 유혹에 넘어가는 시대이기도 하다. 그것이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의 위험한 부분이며, 디지털 리터러시를 배워야 하는 이유다. 디지털 문화는 너무 쉽게 우리를 수치스러운 존재로 만들며, 너무 쉽게 우리의 관심과 시간을 앗아간다.

...슬프게도, 정말로 필요한 것에 관심을 쏟을 시간이 없다면, 우리 삶은 대체 무엇일까? (음, 미안합니다. 실은 이 글도 여러분의 시간과 관심을 받기 위해 쓰여졌습니다. 쓰다 보니 괜히 찔려서 적어보는 사과 글입니다.)

아무튼, 우리 삶을 그냥 흘려보내지 않기 위해서라도, 알아두면 좋은 것들이 몇 가지 있다. 물론 앞으로도 필요한 것은 더 생길 것이고, 여기에 다 정리할 수도 없겠지만, 꼭 필요한 디지털 리터러시를 기를 수 있는 방법을 5가지 정도만 정리해 본다. 아참, 먼저 잊지 말자. 당신의 인생은 소중하다. 그러니까, 당신의 시간을 남이 낭비하게 만들지는 말자.


디지털 리터러시를 기를 수 있는 5가지 방법

1. Yes가 아니라 No를 누르는 습관을 들이자.

우리 이제, 착한 사람이 되지 말자. 스마트폰 앱을 깔다보면 굉장히 많은 앱들이 알람을 띄워도 되겠냐, 정말 좋은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속삭인다. 이럴 때 과감히 나쁜 사람이 되자. 유혹에 넘어가봤자 … 별 것 없다는 것, 다들 알고 있지 않을까. 애시당초 수신 동의 창을 띄우는 내용은 대부분 ‘광고’다. 광고는 수신자의 동의를 받지 않으면 불법이다. 그래서 그런 창을 띄워 동의를 구한다. 그런데 해 줄 필요 없잖아… 이럴 때는 나쁜 사람이 되도 괜찮다. 최소한 내용을 읽고 동의를 눌러도 누르자.

2. 가끔은 스마트폰에서 손을 떼자, 완전히 떼자

스마트폰은 TV나 책과는 다르게 우리와 항상 함께한다. 연락을 주고 받는 상대방이 존재하는 커뮤니케이션 수단이기 때문에 그렇다. 덕분에 24시간 우리를 유혹하는 존재이기도 하다. 그런 유혹에서 벗어나려면, 다이어트와 같은 방법을 써야만 한다. 눈 앞에 있는 먹을 것을 모두 치우자. 꺼도 괜찮고, 일할 때는 서랍이나 가방 같은 곳에 넣어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리곤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자. 일이나 공부나 건프라 조립이나 아무튼 무엇인가에 몰입하다가 방해를 받으면, 다시 몰입하기 위해 걸리는 시간이 10분이 넘는다고 한다. 그 시간, 아깝다. 스마트폰을 치웠을 때 불안할 것 같다면, 하루 정도 스마트폰 없이 살아보며 테스트를 해봐도 괜찮다.

3. TPO는 당신을 예의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 준다.

TPO, 그러니까 때(Time)와 장소(Place), 목적(Occasion)에 맞게 대처하는 것은 사회 생활의 기본이다. 그에 맞는 옷을 입거나 그에 맞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 그걸 못하면 예의가 없는 사람, 다른 사람을 존중하지 않는 사람 취급을 받게 된다. 예의 없는 사람을 대접해주는 세상은 없다. 스마트폰이라고 다를 것이 있을까.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서 사람을 보지 않고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것은 무례한 짓이다. 몰래 녹음을 한다거나 사진을 찍는 것은 범죄일 경우가 많다. 업무나 수업중에 스마트폰만 들여다 보는 것도 좋게 볼 사람은 없다. 심지어 데이트를 하고 있는데 게임만 하고 있는 사람도 봤다. 지금 이 자리에 왜 있는 지를 항상 생각하면, 스마트폰 때문에 무례한 사람이란 오해를 받지는 않을 것이다. 더불어 사회적 약자에 대한 감수성을 가질 수 있다면 더욱 좋다. 실수로 누군가를 상처주는 말을 덜할 것이다.

4. 어쩌면 침묵은 가장 좋은 친구다.

인터넷 시대가 되고 나서야 알았다. 세상엔 이렇게 욕하고 싶은 일이, 아침부터 혈압 오르게 만드는 일이 수도 없이 일어난다는 것을. 그렇다고 세상 모든 욕할 일을 다 알아야 할 필요도 없고, 다 화를 낼 필요는 더더욱 없다. 때론 누군가가 나를 욕하기도 한다. 좋아서 글을 올렸는데 빈정대는 댓글이 달릴 때도 있다. 자랑하고 싶은 것이 생기기도 한다. 하루에 수십차례 아기 사진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좋은 호텔에서 묶었다고, 좋은 물건을 샀다고 대놓고 자랑하는 사람도 많다. 그런 마음이 들 때마다 기억하자. 때론, 침묵이 가장 좋은 친구다. 모든 사람이 나를 좋아할 수는 없다. 드러나지 않아서 그렇지 유재석에게도 안티는 있(을 것이)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다른 사람들도 좋아하리란 법도 없다. 때론 다른 사람과 나누고 싶은 여러가지 사건 사고들이 있겠지만, 다른 사람들은 당신을 대신해서 어떤 이들을 멤메 떼찌 해주는 존재가 아니다. 그러니까 기억하자. 어쩌면 침묵은, 디지털 시대의 가장 좋은 친구다. 사실 지독하다 생각했던 악플도 몇 년후에 보니 그냥 재밌게만 보여지더라...

5. 아침 점심 저녁 쿨 타임을 정하자

필자는 스마트폰 알림을 거의 받지 않는다. 사실 뭔가에 집중하고 있을 때, 나를 방해하는 것이 정말 싫다. 대신 하루에 3번, 필요한 정보를 체크하는 시간을 정해서 그 시간만 SNS나 이메일 등을 체크한다. 그러니까, 호객꾼이 꼬셔서 들어 가는 것이 아니라 내가 들어가서 ‘뭐 새로 들어온 것 없나’하며 둘러보고 나온다. 그때가 하루 3번, 나만의 쿨 타임이다. 축구 전반전/후반전 사이의 휴식 시간 같은. 해야할 일, 하던 일을 정리하면서 새로운 정보를 확인하는 시간. 아무튼 중요한 것은, 정보를 적극적인 입장에서 처리하는 것이다. 패키지 관광과 자유 여행의 차이라고나 할까? 한쪽은 안전하고 편하지만 수동적인 입장이다. 많은 경험이 쇼핑으로 채워진다. 다른 한쪽은 불편하지만 능동적인 입장이다. 자기가 원하는 대로 자기의 시간을 관리할 수가 있다. 어떤 쪽을 선택하던, 자신의 선택에 대해 책임만 지면 된다.





마지막으로 이 말은 덧붙이고 싶다.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 정보도 마찬가지다. 쉽게 얻은 정보는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크로스 체킹은 인터넷 시대에 정보를 대하는 기본적인 자세다. 게시판에 대충 질문 하나 올려놓으면 남들이 알아서 대답해 줄 것이라고 믿지 말자. 모르면 검색하고, 그래도 모르겠다면 정중히 시간을 들여서 질문을 작성해 보자. 날로 먹은 밥은 체한다. 좋은 정보가 있다면, 나누자. 타인을 이용하려고 들지 말자. 쉽게 자기 입장에서만 글을 올려 누군가를 단도리 칠 생각일랑 접는 것이 좋다. 다른 사람도 손가락이 있다. 인터넷은 내 편도 아니지만 당신 편도 아니다. 그리고 잊지 말자. 우리가 인터넷에 적은 글이, 바로 우리의 인격이란 사실을.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통계 위젯 (화이트)

4304866
35601
24079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