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6/09/16 10:53

한 치 앞을 알 수 없을 땐, 넷플릭스를 보고 배우자 미디어 갖고놀기



'만만한 요리 쌀전(쌀戰)'이란 요리 프로그램이 있다. 페이스북 라이브로 요리 과정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연배가 있는 분들이 프로그램을 진행하기에 신기해서 보고 있는데, 뭔가 너무 무난하다. 자연스러운 진행이나 목소리로 봐선 뭔가 방송을 하신 분들 같은데, 보다 보면 '그런데 왜 이런 사람들이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하는 거지?'란 생각이 자꾸만 든다.

찾아보니 이분들, KBS 아나운서다. K 본부 분들이 플랜 B를 가동하셨나- 싶었는데, 아니다. 이거 KBS 프로그램 맞다. KBS 프로그램이긴 한데, KBS 방송에는 안 나간다. 방송 소재도 그렇고 진행도 그렇고 주부 대상 프로그램으로 나가면 딱 맞을 것 같은데, 인터넷 라이브만 고집한다.

... 이거 진짜 뭐지? 살다 살다 평범해서 낯설어 보이는 방송을 보는 날이 올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다.

KBS는 왜 인터넷 방송에 도전하는가


이 프로그램을 만든 곳은 '예띠 스튜디오'다. 양띵의 팬이 아니라면 기억할 사람도 없겠지만, 아무튼 KBS의 흑역사로 기록되는 '예띠TV'를 만든, 그 예띠 스튜디오가 맞다. KBS가 뉴미디어 사업(인터넷 방송)을 대비하기 위해 만든 팀이다.

그렇다면 무난한 방송을 만든 것도 이해는 간다. 초기에 KBS 입장에서 보면 여러 파격적인 기획을 내걸었지만 모두 실패했다. 그러다 보니 '인터넷 방송'이라는 형식은 취하면서도, 내용은 조금 곱게 곱게 가는 길을 택하고 말았다. 만들어진 콘텐츠를 지상파로 재수급하는 것도 아니다. 따로 간다.

MBC는 '마리텔'을 어찌어찌 성공 시켰고, SBS도 유명 연예인들을 캐스팅하며 전략적으로 접근하는데 비해 KBS의 투 트랙 전략은 그래서 어딘가 엉성하다. 그렇다고 뉴미디어 사업을 접을 수도 없다. 이미 올해 상반기에만 해도, 전체 광고 시장이 성장하는 와중에도 지상파 광고비는 14%나 감소했다.

무게 중심의 이동은 확실하고, 이를 방관하면 KBS는 주 시청자층의 고령화와 더불어 점점 영향력을 잃게 될 것이다. 공영 방송이 사라질리야 없겠지만, 시청료 인상에도 도움 되지 않을 것임은 분명하다. 문제는 그래도 KBS는 KBS라는 것. 뉴미디어와 공영 방송은 톤 앤 매너가 달라도 너무 다르다.


넷플릭스는 자기 자신을 고집하지 않았다


KBS의 반대편엔 아이러니하게도 유튜브나 CJ E&M이 아니라, 넷플릭스가 있다. 한국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못 올리면서 조금 체면을 구기긴 했지만, 넷플릭스는 여전히 전 세계 온라인 비디오 시장의 최강자다. 다른 사람들이 하지 못 했던 여러 가지 형식을 실험하고 성공시킴으로써 시장 지배력을 더욱 다져갔다.

처음부터 이랬던 것은 아니다. 넷플릭스는 원래 DVD 대여업을 하던 업체였고, 온라인 비디오 사업은 넷플릭스 사업의 위험 요소였다. 2005년 넷플릭스 CEO 헤이스팅스는 앞으로 20~30년은 DVD 대여업이 더 건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플랜 B를 놓지 않았다. 그런 말을 하면서도 넷플릭스는 디지털 비디오 레코더 회사인 티보(TiVo, 미국인들의 TV 시청 습관을 한때 바꿔놓았던 그 제품!)와 인터넷 영화 배급 계약을 맺었고, 자신들의 홈페이지를 영화도 보고 DVD도 빌릴 수 있는 종합 웹사이트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그때그때 변화된 상황에 맞춰 기민하게 대응했던 것은 물론이다. 결국 2007년 넷플릭스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도입했고, 그걸 정액제 서비스로 만들었으며, 자체 제작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2016년 이제 넷플릭스는 전혀 다른 회사다. 이 회사가 DVD 렌탈로 시작했다는 것을 많은 사람은 아예 모를 정도로.

...미래를 알지 못하면서도 준비했던 플랜 B가 결국 넷플릭스 그 자체가 돼버린 것이다.


KBS는 넷플릭스에게서 배워라

지상파 3사가 MCN 시대에 대처하는 모습은 대동소이하다. 모두 '결국은' 지상파 기반 MCN이 되려고 하고 있다. KBS는 일단 완전히 지상파/온라인을 분리했고, MBC는 지상파 + 알파의 형식으로 엮어가고 있으며, SBS는 나름 고퀄리티 콘텐츠를 추구한다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KBS는 겁을 먹었고, MBC는 자신감을 얻었으며, SBS는 야심만만하다.

바로 그럴 때, 플랜 B를 가동해야 한다. 설령 지상파가 없어지지는 않을 것이란 것을 잘 알면서도, 온라인 공간으로 완전히 넘어갈 시대를 준비하는 자세를. 앞날이 잘 보이지 않을 때는 이것저것 모두 시험해 보면서, 조금씩 전진하는 길을 택할 수밖에 없다(이런 면에서,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지상파들의 새 시대 적응에 긍정/부정적 효과를 모두 가져왔다.). 살아남기 위해선, 미래를 알지 못하면서도 꾸준히 준비해야만 한다.

인터넷으로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결국 '누군가에게 건네는 이야기'다. 매스미디어 시대와는 다르게 '정보'라는 성격보다는 '스토리'라는 성격을 더 강하게 지닌다. 그렇다면 당연히, 그에 맞게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출연진을 배치하고, 사람들에게 전달하려는 계획을 세워야 한다. 그냥 껍데기만 따와서는 할 수 없는 일이다.

그걸 앞으로 해낼 수 있을까? 뭐, 할 수 있을까 없을까를 떠나, 선택에 따른 결과가 너무 뻔히 보이기는 하지만 말이다.

덧글

  • 나인테일 2016/09/16 17:42 #

    아마 KBS가 겁내는 것은 손으로 꼽을 정도만이 참여 가능한 '지상파 방송사'의 지위를 잃는다는 그 자체일겁니다.

    유튜브, 아프리카에선 지상파 방송국이건 앙 기모띠 하는 철구던 같은 라인에서 경쟁해야 되거든요. 당장 트위치에서도 OGN 방송이 나가고 있지만 여기가 개인 스트리머들보다 항상 뷰어가 더 많다고 할 수는 없잖아요.(물론 세계구급 순위경쟁이긴 합니다만) 지상파 3사 다 합쳐도 퓨디파이 하나를 못 이긴다는 소리가 나오면 당연히 콘텐츠 제작사 입장에선 굴욕이겠죠. 거기다 이제까지 방송국 하청 받아서 드라마 만들던 프로덕션들도 이런 환경이 되면 당연히 자주제작을 시도할거고요.

    아마 거기 윗분들은 이런 꼴을 보기 싫은거겠죠. 그리고 자기가 신경 안 쓰면 세상이 안 바뀐다고 믿고 있을거고요.
  • 자그니 2016/09/16 21:20 #

    설마 국영방송의 자리야 잃을 날이 오지는 않겠지만... 얘기하신 대로, 인터넷 공간에선 KBS는 국영방송이라기엔 확실히 많이 쪽팔리죠? 이 사람들은 그냥 흉내만 내고 싶은 건지도 모르겠어요. 일단 나 이렇게 노력하고 있어요...하는 시늉이나 보여주는...
  • 2016/10/20 17:0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통계 위젯 (화이트)

38876950
44617
21066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