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7/05/04 12:04

윈도10s는 윈도RT가 못 다 이룬 꿈을 이룰 것인가 MS/윈도우8/윈도폰



윈도 10s가 공개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2일 미국 뉴욕에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교육용 PC시장'을 타겟으로 한 윈도10S와 관련 디바이스를 공개했다. 


지디넷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윈도10S는 윈도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은 앱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든 윈도10 이다. 유니버셜윈도플랫폼(UWP) 기반으로 제작된 앱뿐만 아니라, 기존 윈도PC용 앱(윈32앱)도 윈도 스토어에 올릴 수 있게 변환하면 이용할 수 있다.







MS 오피스 기본 제공은 당연하게 여겨질 정도고, MS팀즈 및 교육용 마인 크래프트를 무료 제공(일부 기간 한정)해서 교육을 돕는 것도 좋은 발상이다. 하지만 그것보다 내 눈길을 끌었던 것은, 조만간 삼성, 에이서, 에이수스, 델, 후지쯔 등의 하드웨어 파트너들과 함께 189달러부터 시작하는 저가형 PC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라는 것.


어쩌면 그 교육용 PC는, ARM 기반의, 크롬북과 같은 위치의 PC일 가능성이 꽤 높다.







실제로 MS는 작년에 퀄컴의 스냅드래곤 AP에서 돌아가는 윈도10을 만들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MS는 8일 중국 심천에서 윈헥(WinHEC) 행사를 열고 ARM 기반 CPU를 사용하는 스냅드래곤 프로세서에서 윈도10 기능을 온전히 이용할 수 있도록 퀄컴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테리 마이어슨(Terry Myers) MS 윈도 및 디바이스 그룹 부사장은 이날 “윈도10이 ARM 상태계에 들어가게 돼 흥분된다”며 “얇고, 가볍고, 매우 효율적이며 항상 (온라인에) 연결되어 있을 수 있는 다양한 기기에서 윈도10을 이용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단순히 ARM에서 돌아가는 윈도라면 과거에 출시했다 처참하게 실패한 윈도RT의 재림에 불과할 테지만, 이번엔 에뮬레이션을 통해 다른 윈도32앱도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이번에 발표한 윈도10s와 비슷하다.







기업간의 이해 관계도 맞아떨어진다. 이용자들은 싸고 배터리가 오래가는 인터넷 머신을 원하고 있고, MS는 모든 기기에서 윈도를 쓸 수 있게 하는 '윈도 에브리웨어 전략'을 펴면서 PC 시장을 넘어서려고 하고 있다. 퀄컴 역시 스마트 기기 시장 이후 새로운 시장을 원하고 있고. 


문제는 너무나 처참했던 서피스RT의 기억. 


윈도RT를 탑재했던 이 태블릿은 부족한 앱과 호환성으로 인해 MS에 9억달러란 손실을 안겨주며 2013년 판매 종료된 비운의 제품이다. 이런 실패 사례가 생생히 남아있는 한, 검증된 기존 윈텔 PC 가 멀쩡히 있는 판에 여기에 뛰어들 하드웨어 업체는 드물다. MS가 직접 제조-판매하기엔 예상 판매 가격대가 너무 낮은 편이고. 







그런 의미에서, 이번 윈도10s 발표는 윈도가 새로운 시대로 전환하고 있음을 조심스럽게 알리면서도,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게, 굉장히 신중하게 움직이는 모습이다. 윈도10s를 교육용 OS라고 못박아 버린 것도 그렇고, 돌아가는 하드웨어 사양에 대한 언급을 회피하며 파트너 사들의 하드웨어를 공개하지 않은 것도 그렇고. 


슬쩍 페이크로(?) 서피스 랩탑이란 기존 윈-텔 PC를 내놓은 것도 그렇고(응?). 


조심스럽긴 하지만, 윈도10의 성공적인(또는 반강제적인?) 안착과 윈도10s의 발표를 기점으로, MS는 진짜 윈도 에브리웨어 정책을 펼칠 수 있는 좋은 타이밍을 맞이한 셈이다. 이번 시도가 성공(또는 교육용 시장 안착) 한다면 이 성과를 기점으로 MS는 기존과는 완전히 달라진 기업으로 태어날 수도 있다.


파편화된 임베디드 윈도OS를 윈도10 라인업으로 정리하고, 윈도10s가 사물인터넷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가능성을 높이며, 인텔/퀄컴이라는 반도체 기업들을 아우를 수 있는. 정말 모든 것에 윈도를! 별 것 아닌 것 같은 교육용 OS에 숨겨져 있는 빅 픽(농담). 물론 아직은 그냥, 가능성에 불과한 이야기지만 말이다. 




덧글

  • 천하귀남 2017/05/04 13:18 # 답글

    윈도우 앱스토어 들어가면 15년에 오픈했어도 현재도 앱이 없지요. 가장 큰 문제는 개발자들이 기존 PC앱을 유니버셜윈도플랫폼으로 재개발할 이유가 없습니다. PC사용자가 대부분인데 태블릿을 고려한 유니버셜윈도플랫폼의 제한사항 받아들이면서 추가 개발할 이유가 없는데요.

    윈도우10S는 완전한 삽질이라 봅니다.
  • 자그니 2017/05/06 00:26 #

    앱이... 없지는 않습니다. "쓸만한" 앱이 부족하죠... ^^; 그래서 교육용으로 먼저 발딛은것 같아요. 거긴 크롬북이 젤 많이 팔리는 시장이니까요...
  • 천하귀남 2017/05/06 13:41 #

    그 크롬북도 크롬용 웹앱수가 절대 적지 않습니다. 더해서 안드로이드 앱 호환까지 고려하면 이것도 차이가 절망적입니다.
  • 은이 2017/05/04 14:03 # 답글

    PC 시장이 줄어들어만 가니 뭐는 해야겠고.. 빅똥을 싸버렸고(...)
    접자니 이거 포기할 상황이 아니니 어떻게든 뭐라도 내 놓자.. 하고 나온거 같습니다.
  • 자그니 2017/05/06 00:29 #

    전략이란 면에선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보긴 하는데요... 과연 시장의 선택을 받을 것인가...는 아무도 모르죠...
  • 시바르잔 2017/05/04 16:54 # 삭제 답글

    마소 놈들 또 똥 싸는 쿨 타임 돌아놨나 봅니다.
  • 자그니 2017/05/06 00:27 #

    지금 CEO는 그래도 제가 신뢰하는 사람이라서... ^^
  • 나인테일 2017/05/04 18:08 # 답글

    크롬OS에 대항하려면 이런걸 만들게 아니라 5년 전이나 지금이나 뭐 하나 변한게 하나도 없고 사람에게 절망감만 안겨주는 원드라이브 웹서비스를 개선하는게 우선이겠죠. 거기다 동시편집 기능이 아직도 그 꼴이어서야 어디 (....) 이젠 애플도 완벽하게 하는 동시편집을 마소가 못한다는건 참 이해가 안 되는 일이죠.
  • 자그니 2017/05/06 00:34 #

    미국은 잘 될 꺼에요...(응?)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