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7/07/20 18:07

고맙다는 말을 하기에 늦은 때가 있을까 오후의 잔디밭



고맙다는 말을 하기에 늦은 때가 있을까.

한번쯤 지나가다 만날 수 있을 줄 알았다. 서로 반갑게 인사하다, 웃으며 이야기 할 관계가 아닌 것을 깨닫고 조금 민망해하며 잘가라고 할 때가 있을 줄 알았다.

그런 날이 오면 아마, 나는 이렇게 말하고 싶었던 것 같다. 돌아서는 당신을 살짝 붙잡고, 슬쩍 기억이 난 듯 옛날에 참 고마웠습니다-라고. 당신은 신경 쓰지 않았을 수도 있겠지만, 그때 조금이나마 예뻐해주셔서, 참 고마웠습니다-라고.

오늘 당신이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들었다. 마음 한 귀퉁이가 조금 무너졌다. 남아 있는 이들이 걱정되기도 했지만, 그보다 당신이 편히 떠났는 지가 더 걱정됐다. 언젠가 만날 수 있을 줄 알았지만 이젠 그러기도 어렵게 됐다.

하지만 고맙다는 말을 하기에 너무 늦은 때가 있을까. 우연히 만날 일은 없었지만, 마음이 어딘가로 도망가진 않는다. 소식을 듣고 나서 하늘 한 번 쳐다보며 고맙습니다-하고 말해본다. 너무 늦었지만 그래도 고맙습니다-하고. 참, 고마웠습니다-하고.

부디, 평온한 길 되시기를 바라며.

* 지난 토요일, 브런치에 적어놓은 글을 옮기다

덧글

  • Mirabell 2017/07/20 19:35 # 답글

    함께 시간을 보냈던 적이 있던 사람이 떠나갔다는 소식은 언제 들어도 익숙치 않겠죠.. .. 좋은 기억이라면 좋은 추억으로 남겨놓으시길.. 힘내셔요!
  • 자그니 2017/07/21 13:34 #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