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7/10/10 15:30

이 남자는 레고로 이력서를 만들었다 아이디어 탐닉



꽤 오래전 일이다. 친구가 이력서를 하나 보내달라고 했는데, 외국계 회사라 이력서 양식이 한국과는 달라 고생했던 기억이 있다. 우린 그냥 주어진 양식을 채워 넣으면 그만인데, 여긴 자신이 어떤 일을 해왔으며 어떤 일을 잘할 수 있는지 '나를 파는' 느낌으로 쭉- 적어야 한다.

... 게다가 그걸 영어로 적어야 했다!

아무튼 눈에 띄는 이력서를 효과적으로 쓰기란 쉽지 않다. 남들이 쓴 것을 봐도 다 거기서 거기다. 입사 지원을 온라인으로 받기 시작하면서 더욱 그렇게 변한 것 같다.




그런 세상에, 진짜 엉뚱한 이력서를 만든 사람이 있다. 디자이너 앤디 모리스다. 이력서의 정체는 레고 인형이다. 진짜다. 그는 자신을 닮은 레고 인형 이력서를 만들어서 자신이 가고 싶은 회사들에 보냈다.

선물 상자 박스 모양을 한 배송 상자에는 패키징 된 앤디 모리스 레고 인형이 들어 있고, 뒤에 사용 설명서를 읽어보면 그가 누구이고 무슨 일을 할 수 있는지 설명되어 있다.

뭐랄까, 참, 기발하다.





이 레고 인형은 그냥 레고 인형이 아니다. 아마, 어디선가 한 번쯤 본 기억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앤디가 '루의 여행'이란 이름으로 인스타그램에 연재했던 프로젝트(?)의 주인공 인형을 기반으로 했기 때문이다.


▲ 앤디와 함께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여행했던 루


어떤 이는 '온라인으로 입사 지원서를 받는 세상에, 이런 인형이 무슨 소용이 있을까' 생각할지도 모른다. 중요한 것은 자신을 어떤 식으로 표현하기 위해 고민했고, 그것을 표현할 능력을 가지고 있는가-가 아닐까.

앤디는 크레이티브 아티스트로서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많이 냈고, 그것을 자기 프로젝트로 실제로 실현시켰다. 그 프로젝트와 함께한 레고 인형을 자기 분신처럼 만들어 이력서로 만들었다.

이 레고 인형만큼 그를 완전히 설명할 수 있는 존재도 흔치 않다. 그저 관심을 받기 위해 작위적으로 만들어진 존재가 아니라, 이 인형 하나로 앤디를 설명할 수 있을 만큼 쌓인 이야기가 뒷 편에 보인다.



맞다. 중요한 것은 스스로 생각하고 또 생각하는 일이다. 그렇게 생각한 것을 실행하고 또 실행하는 일이다. 그렇게 살다 보면 내 삶에 이야기가 쌓인다. 그때는 별 것 아니었던 작은 일들이, 어느 순간 나를 대신해 얘기해 줄만큼 자라난다.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앤디의 레고 인형 이력서가, 그런 '살아감'에 대한 작은 증거다.

* 출처_보어드 판다

덧글

  • === 2017/10/10 16:56 # 삭제 답글

    ...
    아무리 IF 100 캐럿 다이아몬드라 할지라도...
    알아보는 세계에서야 보석이지...
    그렇지 않은 세계에서는...무 한 조각 보다도 못한거에요...

    이 글 보고 필 받아서 이렇게 할 사람이 있을까 두렵네...
    누울 자리 봐 가면서 발 뻗어라...는 말이 왜 있겠나요...
    이땅에서 이런 짓 했다가는...평생 백수 신세 면치못합니다...

    (한국에서 잡스 같은 인간이 왜 나오지 않느냐...피를 토하는 글을 여러번 봤었는데...
    (역사를 돌이켜 보면 이 땅에도.많이 나왔어요...
    (예나 지금이나 모난 돌이 정 맞는다고...평생 백수로 살다 갔거나...세상 한탄하다 제명에 못죽었겠죠...
  • 자그니 2017/10/22 17:38 #

    아, 저 정도 실력이면 한국에서도 어디든 가고 싶은데...까진 아니지만, 가긴 갔을거에요
  • 은이 2017/10/10 17:11 # 답글

    요즘엔 워낙 빠르게 퍼져나가다 보니, 이런거도 어디에서 봤던거 같을 정도긴한데..
    역시 포인트는 자기에게 맞게 잘 꾸며놓는거겠죠.

    윗분 말씀은 틀린말씀도 아니고.. 저도 참 이해되는 말인데..
    저런 경우는 남들다 하는걸 기본이상으로 다 끝내놓고 추가로 어필하는 용도라..
    면접관은 적어도 확연하게 단계가 뛰어난 다른 경쟁자가 있지 않은한, 높은 확률로 저런데 눈과 관심이 가게 되니까요. ㅎㅎ

    뭐.. 이러니 저러니해도 저런거 할려면 금전적 여유가 상당히 중요하다는 것도 슬픈 현실이지만요 ㅠㅠ..
    멋진 이력서를 위해 투자할 여유가...ㅠㅠ
  • 자그니 2017/10/22 17:38 #

    이미 자기 브랜드를 가지고 지원한다는 것이 굉장히 무시무시한...건데요. 흠흠.
  • 엑스탈 2017/10/11 11:24 # 답글

    탱크 만들고 색칠해서 사진찍어 이력서에 올린 사람이 여기 있습니다. -_-
  • 자그니 2017/10/22 17:39 #

    좋은 결과 얻으셨으리라 믿습니다....!
  • 132 2017/10/26 17:46 # 삭제 답글

    백수 시절...어느 업체에 넣을 이력서에 진짜 자기 창작 소설을 넣고 지원해본 입장에선 이 방법은 어쩜하군요. - 흑역사 제조기
  • 자그니 2017/10/28 14:18 #

    정색하고 말하자면, 실은 이런 방법이 가장 좋은 방법이에요... 자기 커리어를 만들고, 그 다음 지원하는 것...
  • 이글루스 알리미 2017/11/15 08:11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1월 15일 줌(http://zum.com) 메인의 [핫토픽]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