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8/03/02 01:04

비보 아펙스, 생각지도 못한 괴물 스마트폰 디지털 기기 리뷰/정보



MWC 2018에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스마트폰이 하나 조용히 나타났다. 지난 CES 2018에서 전면 지문 인식 기능을 가진 스마트폰을 선보였던, 비보(Vivo)의 콘셉트폰 아펙스(Apex)다. 이 폰을 처음 본 순간, 나는 확신했다. 애플은 아이폰 X를 이렇게 만들어야 했다고. 아니 이렇게 만들고 싶었을 지도 모르겠다고.



콘셉트폰이긴 하지만, 이 폰은 작년... 많은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만들고 싶었던 스마트폰이 어떤 것이었는지 보여준다. 우선 디스플레이. 아펙스는 전면에서 디스플레이가 차지하는 비율이 무려 98%다. 베젤도 1.8mm 정도로 매우 얇다. 비보 아펙스와 함께 있으면 아이폰 X 베젤이 두꺼워 보일 정도다.



또 다른 특징은 전면 디스플레이 절반을 사용할 수 있는, 지문 인식 센서다. 화면 하단 절반 아무데나 터치해도, 지문 인식을 한다. 하나로 불안하면 두 손가락 지문을 같이 터치하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수율이 안 좋아서 갤럭시나 아이폰에는 채택 못했다고 하는데, 비보는 안된다던 디스플레이 지문 인식을 혼자서 밀고 나가고 있다.



상단 디스플레이를 침식하는 노치-도 보이지 않는다. 그럼 카메라와 스피커는 어디로 간 걸까? 스피커는 샤오미 미 믹스 시리즈처럼, 바디를 울리는 방식(골전도)으로 해결했다. 전면 카메라는? 이게 또 재미있다. 스마트폰 안에 팝업- 방식으로 내장했다. 예전 디카 플래시처럼.



아직 콘셉트이긴 하지만, 정말 재밌다. 어차피 콘셉트이지 않냐고? 이미 MWC 에 참가한 IT 미디어들은 실물을 만져봤다. 중국에서 3월 5일에 열리는 미디어 이벤트에서 정식 발표한다고 한다. 콘셉트는 콘셉트인데, 프로토타입이라고 보는 편이 더 맞겠다.



비보 아펙스의 다른 사양은 아래와 같다.

* 6인치 베젤리스 디스플레이(상단 1.8mm 베젤, 하단 4.3mm 베젤)
* 해상도 2160x1080 픽셀(18:9) pixels
* 전면 800만 화소 팝업 카메라
* 지문 인식 센서 디스플레이 내장(두 손가락 인식 가능)
* 후면 듀얼 카메라
* 하이파이 음원 칩셋



생각한 대로 나올지는 좀 더 두고 봐야 한다. 기술이 뛰어나다고 해도 제대로 된 스마트폰이라고 하긴 어렵다. 스마트폰은 SW 기술과 하드웨어 기술의 조합이고, 신기한 기술이 꼭 편리한 사용을 보장해 주지도 않는다. 여러 기술과 부품, SW를 하나로 제대로 녹여내기 위해선 많은 노하우가 필요하다.

하지만 분명히 재미있는 폰이긴 하다. 이런저런 이유로 애플과 삼성이 안된다고 했던 것을 다 구현했다. 팝업 카메라가 조금 덜 예쁘긴 하지만, 이해할 수 있다. 정말 콘셉트폰에서 제시했던 대로 판매되는 제품을 만들 수 있을까? 만들어진 제품은 과연 얼마나 쓸만할까? 조금 불안하면서도 기대가 된다.

덧글

  • 하니와 2018/03/02 11:03 # 삭제 답글

    아폰이 촌스럽다고 느껴지네요
  • 자그니 2018/03/02 21:19 #

    저 디자인이 우리가 원하던 베젤리스 폰이죠..
  • d 2018/03/02 12:24 # 삭제 답글

    카메라때문에 탈락일세..
    아쉽구만..
  • 자그니 2018/03/02 21:19 #

    카메라 디자인이 갑자기 장난감..
  • 은이 2018/03/02 13:25 # 답글

    멋져! 하다가 카메라가 ..어? .. 아니뭐 프로토 타입이니까요.. 어떻게 되겠죠 .....
  • 자그니 2018/03/02 21:19 #

    세련됨을 어떻게든 입혔으면 좋겠어요
  • RuBisCO 2018/03/02 21:54 # 답글

    이건 진짜 대단한데요. 엘지가 보고 배워야...
  • 자그니 2018/03/03 19:38 #

    BBK가 비보엔 이런 아이디어 제품 죄다 던져놓고 보는듯요...
  • 이젤론 2018/03/03 03:40 # 답글

    디스플레이 지문인식이라니 ㅎㄷㄷㄷ
  • 자그니 2018/03/03 19:39 #

    작년에 S와 X에 들어간다고 했던....
  • 나인테일 2018/03/04 05:12 # 답글

    그리고 공산당과 개인정보를 공유하는 기능도 내장되어있겠죠. (.....)
  • 자그니 2018/03/04 14:11 #

    옙. 그런데 구글도 페북도 중공이 아닐뿐... 개인정보 가져가는 건 매한가지이긴 합니다...
  • 나인테일 2018/03/04 15:10 #

    매한가지 아닙니다. 기업은 가져갈 수 있는 정보와 활용 방식에서 법의 규제를 받고 소비자의 허용 한도를 넘는 행위는 하기가 힘듭니다. 전화기를 몽땅 뒤져서 네가 10년 전에 애인한테 썼던 이메일에서 빨간 딜도가 좋았다고 했으니 이번에 아마존 최저가로 나온 빨간 바이브를 추천해줄께요. 만족하시면 같은 취향의 섹스 파트너도 소개해드려요. 같은건 안 된다는거죠. 일단 아직은.

    근데 중국은 데이터 수집 범위와 활용 한계에 누구의 제약도 받지 않아요. 이 차이는 대단히 큽니다. 게임 구매 성향을 기반으로 정치성향과의 상관관계를 찾아서 요주의 감시인물로 경찰을 붙여놓을 수 있는게 중국이라고요.
  • 자그니 2018/03/04 17:18 #

    진지한 의견 고맙습니다. 일단 백도어 문제와 수집한 데이터를 활용하는 문제는 따로 놓고 보겠습니다.

    1. 현재 구글, 페이스북을 비롯해 많은 업체에서 개인 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예전에 불거진 중국 문제는 사용자 허락없는 백도어 앱 문제였고, 이는 당연히 어딜가도 문제가 됩니다. 걸리면 X 되는 거죠. 이는 현재도 우려하고 있는 문제입니다.

    1-1. 일단 원격제어 기능이 들어가 있으면 어떤 폰도 여기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2. 공식적으로 동의받고 수집되는 정보는 구글이 더 많습니다. 구글이나 페북은 우리에게 뭔가를 하지는 않습니다만, 이 정보를 광고 업체에 넘깁니다. 이젠 모두 알고 있는 일이지만, 공짜=우리 자신이 상품입니다.

    2-1. 중국에선 이 정보를 정치적으로 활용할 가능성, 또는 국가 보안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중국에도 당연히 개인정보 보호법이 있고, 이 수위는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만, 다들 중국 정부 자체를 불신하고 있죠. 근거는 부족하지만 사실일거라 여기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데이터 수집 범위와 활용 한계에 제약을 받지 않는다는 것은 공식적으론 맞지 않습니다. 그럴거다-와 그렇다는 구별해서 봐야 합니다.

    3. 그래서 제 결론은 이렇게 나옵니다. 정보 활용 방법(?)이 다르긴 하지만, 구글이나 중국 정부나 개인정보 가져가는 건 마찬가지입니다. 중국내에서 반체재 활동을 하거나 국가 안보에 해당하는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은 이상, 개인에 대해선 그게 그거일겁니다.

    3-1. 10년전 이메일은 뒤지지 않겠지만(10년전 그때 이미..) 오늘 빨간 딜도를 검색하셨다면 그 다음부터 아마존 최저가로 나온 빨간 바이브를 추천받을 확률은 아주 높습니다. ... 파트너 소개는 불법 광고이기에 구글이 취급하지 않습니다(농담).

  • 이글루스 알리미 2018/03/12 08:52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3월 12일 줌(http://zum.com) 메인의 [허브줌 테크]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광고 테스트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