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8/06/25 00:41

교보문고 SAM 약정이 드디어 끝났다 끄적끄적



살다살다 서비스 약정이 끝나길, 달력에까지 적어놓고 기다리던 적은 처음이다. 그만큼 쓰다보면 질렸던 서비스가, 교보문고 SAM이었다. 한 달에 정액을 내면 몇 권씩 빌려보게 해주는 서비스. 단말기에 혹해서 생각 없이 약정을 맺었다가, 서비스의 품질에 경악해 두고두고 후회했던 서비스.



아이러니하게, 지난 2년간 가장 많은 책을 읽은 곳도 바로 교보문고 SAM이다. 이게 대여가 끝나는 날이 딱 정해져 있는 데다, 한 달에 2권씩 빌릴 수 있어서, 조금만 안 읽고 있다 보면 어느새 다 읽지도 못한 책 대여 기간이 끝나있다. 처음에 몇 번 그렇게 빌린 책을 날린 후, 그 다음부터는 꼬박꼬박 읽다 보니, 1년에 24권씩은 읽었다.

콘텐츠가 부족했던 것도 아니다. 빌리는 책이다 보니 중요하게 여겨지는 책보단, 좀 가벼운 자기계발류나 에세이류를 주로 빌려 읽었는데, 서비스를 시작했을 때와는 달리 지난 2년간은 대여 서비스가 꽤 흥하던 기간이다 보니, 꽤 많은 책이 SAM으로 대여 가능한 목록에 올라와 있었다.

다만… 문제는 기술력. 그리고 서비스를 대하는 마인드. 이게 정말 형편없었다. 사람들이 주로 스마트폰으로 읽는 것은 알지만, 그렇다고 해서 PC 뷰어 등을 홀대하지 말아야 하는데. 정말 쓰다 보면 짜증이 솟구쳐서 위약금 내고 그냥 해지할까- 싶었지만, 이게 또 기기가 낀 계약이라 그러지도 못하고.

그동안 겪었던 문제만 대충 생각해도 그렇다. 웹사이트 구성이 엉망이란 것은 봐주고 넘어가자(정말 X판이다. 특히 오른쪽 사이드 메뉴). 처음엔 크롬에서 웹사이트 로그인이 제대로 안됐다(인터넷 익스플로러 접속해야 했다). 모바일 기기에서 URL 직접 입력해서 들어갈 경우, 자동으로 모바일 사이트로 넘겨주지 못하고 PC 브라우저 화면을 그대로 띄웠다.

망할 PC 뷰어는 이걸 설치하면, X 같은 파수닷컴 DRM 프로그램을 같이 설치한다. 이 DRM, PC 뷰어를 쓰지 않을때도 메모리를 잡아먹고 있다. 일 때문에 캡처 프로그램 사용이 필수인데, 지 멋대로 캡처 프로그램 단축키를 막아버린다(무슨 권리로!). 더 웃긴 건, 이유를 모르겠지만 아톰 계열 CPU를 쓴 노트북에는 설치도 안 된다.

위 사항에 대해 메일로 여러 번 질문했는데, 돌아온 대답은 '그럴 리가 없는데요' 였다. 결국, 내가 포기하고 태블릿으로만 봤다. 윈도 익스플로러로 사이트에 들어가면 액티브 X 깔라고 나온다. 예전에 산 SAM 전자책 단말기는 (당연히) 회사에서 버려졌다. 쓰다가 이 사람들 정말 서비스를 할 생각이 있는 거야? 란 생각이 절로 나왔다.

... 돈 내며 스트레스를 받았던 서비스. 하아. PC 버전 아예 서비스하지 말든지. 남들이 하니까 다 (아마도 외주로) 따라 해놓고선 좀 안된다 싶으니까 그냥 엉망인 채 내버려 둔다. 그래놓고선 서비스 연장하라고 자동 문자 날아오니 정말 손가락 욕이라도 날려주고 싶었다. 당신들 때문에 받은 내 스트레스는 아마도 ... 우습지?

두 번 다시 사용하지 않을 서비스. 앞으로 사용할 이유도 없고. 사용하기도 싫다. 내가 화낸다고 변할 서비스도 아니다. 보통 이렇게 서비스가 진행될 때 구성원들의 마인드가 어떨지, 대충 짐작하고 있으니까. 그래그래. 애당초 파수닷컴이랑 붙어 있는 서비스를 쓴 내 잘못이다. 어쨌든 이미 지난 일이다. 진짜 후련하다. 잘 가라, 두 번 다시 보지 말자. 교보문고 SAM.

덧글

  • 은이 2018/06/25 09:12 # 답글

    이런거 때문에 국산 전자책 쓰기가 꺼려집니다. ㅠㅠ
    표준이니 완성도니 하는거 없다시피 한 개발 환경 생각하면 장기 사용은 커녕 1년 사용도 걱정해야 할 판이다 보니,
    책을 소장하고 가끔-그것도 몇달 주기로-꺼내 읽는 독서의 특성 생각하면 모험하는 기분으로 써야하니까요 ㅠㅠㅠㅠ
  • 자그니 2018/06/25 14:37 #

    국산 전자책은 .. 한글 콘텐츠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사니까요...이럴땐 진짜 아마존 들어와주면 좋겠다-라는 생각만 한다니까요.
  • 지온 2018/06/25 14:48 # 답글

    그래서 플래이북만 씁니다.
    drm 없는게 낫지만 그나마 어도비 표준이라
  • 자그니 2018/06/25 20:35 #

    저는 할인 유혹 때문에 리디... + 구글. 재밌는것은 리디 북스 할인한 가격이 구글 플레이북보다 쌀때도 있고 비쌀때도 있고, 종잡기 어렵더라구요.
  • 아빠늑대 2018/06/25 17:34 # 답글

    파수 닷컴... 그고 공공기관 업무용 (교육청)에서 쓰는데요... 부팅을 5분 넘게 기다리게 만들고, IE창 4개 띄우면 딴짓하고 있어야 하는 주범 중에 하나죠. 일을 하라는건지 말라는건지...
  • 자그니 2018/06/25 20:36 #

    아마 법으로 공공기관 보안 사항에 대한 규정이 있는 걸로 압니다. 그래서 먹고 사는 회사죠. 그래서 ... 하아.
  • 지온 2018/06/26 00:31 #

    파수꾼 극혐..
  • 2018/06/25 19:2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6/25 20:3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휴메 2018/06/25 20:07 # 답글

    그럴 리가 없는데요.. 라니
    대놓고 성의없음을 표현했네요..
    교보에서 하던 서비스는 삼성 갤럭시 유저들 대상으로 책 서비스하던 것만 좋았던거 같네요.
    크레마처럼 그냥 책 끼워팔기가 나았지싶습니다..
    지금 크레마 샤인을 거치고 카르타를 사용중인데 이건 그나마 좀 쓸만한 물건이어서 소설들 종이책에 비해 저렴하게 잘 읽고는 있는데
    오늘 펌웨어 업데이트하니 오랜만에 프리징 한번 발생해주시네요..
    콘텐츠도 만화쪽은 요새들어선 그냥 종이책 사야하나싶을 때가 많습니다..
    그냥 편리함과 저렴함을 포기하고 종이책 사서 봤으면 시간낭비도 안하고 스트레스도 안받았을텐데싶을때가 많긴하네요..
  • 자그니 2018/06/25 20:43 #

    전 전자책을 자주 사게 된게 이사를 자주 다니다보니... 그렇게 됐네요. 두세번 이사하고 나니 책은 짐이란 걸 깨달아서...ㅜㅜ
  • 포천경마 2018/06/25 21:15 # 답글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자그니 2018/06/27 14:20 #

    들려주셔서 고맙습니다.
  • 마타타 2018/07/21 14:30 # 삭제 답글

    저도 한때 sam 이용 햇는데. 볼수 잇는 책과 볼수 없는 책들 구별도 많고 보고싶은책들은 다 구매 해야 하던구요 sam자체 책 선택 기간이 30일 이라고 하면서 31일 이 잇는 달은 미리 선택 못 하면 책 선택 권한이 사라지던구요 그러면서 마지막달은 1년 맞춘다고 다시 며칠 더 주면서 참 서비스가 고객이 우선이니 지들 관리 편하게 하기 위한것인지.. 참 오프라인 교보문교는 좋아하지만 sam 은 다시 이용 하고 싶은 맘에 사라졋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광고 테스트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