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8/08/15 23:46

일본, 중고 스마트폰 심프리 의무화 디지털 기기 리뷰/정보





일본 총무성에서, 일본 통신 3사의 과점 체재 해소를 위해 중고 'SIM록 해제'를 강제하기로 했습니다. 닛케이 신문(링크)에 따르면, 이는 알뜰폰 회사로 옮기는 것을 쉽게 하고 경쟁을 촉진하기 위한 일입니다. 현재 약 90% 사용자가 일본 이통 3사와 계약하고, 알뜰폰은 약 10%를 차지하고 있는데, 이 비율을 확대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까진 신품을 산 소비자에겐 일정 기긴 이후 잠금 해제를 원하면 해줬지만, 중고 스마트폰에 대해선 응하지 않았었다고 합니다. 찾아보니 2010년부터 심 록 해제를 원하면 해주라고 가이드 라인은 이미 나와있었습니다. 하지만 au는 실시하지 않았고, 소프트뱅크는 일부 기종 한정, NTT 도코모는 아이폰/아이패드를 제외한 기종만 해주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에 열받은(?) 정부가 2015년부터 소비자가 원하면 심록 해제를 해주라고 강제했는데, 이마저도 중고 스마트폰은 해주지 않고 있었던 것(계약 해지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심록 해지 신청을 아예 받아주지 않습니다.).

지금 당장 실시되는 것은 아닙니다. 2019년 7월 실시 예정이죠. 이때부터 중고폰 판매업체나 소비자가 원하면 무조건 해주라고 한다는데요. 과연 우리도 일본 여행에서 중고 스마트폰을 사서 올 날이 있을까요? 음, 한번 두고 봐야겠습니다. 일단 심프리 중고 아이폰에 얹힌 프리미엄은 사라지긴 하겠군요...



덧글

  • JOSH 2018/08/16 11:11 #

    컨트리락 도 같이 풀릴까요?
  • 자그니 2018/08/16 11:25 #

    컨트리락은 요즘 출시되는 제품에는 모두 안걸려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 ㅇㅇㅇ 2019/01/26 10:29 # 삭제

    도코모는 뭐냐 3100 엔 내야 풀어주죠 심프리 강제 이전에도 무조건 3100엔을 내도록 했어요 그래아 심락 풀어주었죠. 지금 원하면 풀어주라고 하니 어찌될지는 모르겠네요
  • 자그니 2019/01/26 18:51 #

    2019년 7월을 기다려 보세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통계 위젯 (화이트)

11543539
23130
24595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