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8/10/23 21:05

DIY 휴대폰 키트, 메이커폰 아이디어 탐닉





어린 시절, 전자 키트라는 물건을 좋아했다. 미리 만들어진 기판에 정해진 부품을 납땜하는 일이 전부였지만, 도둑 경보기나 라디오를 비롯해 이런저런 기기를 직접 만들 수 있었으니까. 전자 키트, 과학 상자, 조립식 장난감(프라모델+모형 비행기)이 우리 세대 남자아이들의 3종 선물 세트였다고 해도 좋다.

요즘에는 아두이노나 라즈베리 파이, 또는 3D 프린터가 전자 키트를 대신하는 모양이다. 한번 해볼까-하고 들여다본 적이 있는데, 생각보다 어렵게 느껴져서 관심을 접었다. 쓸 수 있는 물건을 직접 만든다-라기보다는, 아두이노 같은 키트를 '써보기 위해' 무엇인가를 만든다-라는 느낌이 더 강했다.

... 하아, 스마트폰을 조립할 수 있다면 참 좋을 텐데 말이지.

한숨을 쉬는 사이, 킥스타터에 재미있는 물건이 올라왔다. 메이커폰. 어라? 해서 들여다보니, 휴대폰을 조립할 수 있는 키트다. 조금 더 둘러보니 이런... 스마트폰이 아니라 그냥 휴대폰이다. 물론 그냥 휴대폰은 아니다. 조립은 납땜질을 해야 하지만, 조립이 끝나면 프로그램을 짜서 이 폰을 조작할 수 있다. 20세기 전자 키트와 21세기 기술이 만난 셈이다. 어, 이거 좋은데?





이 키트를 선보인 메이커부이노는 이런 전자 키트를 만들어 파는 회사다. 작년에는 DIY 게임기를 내놔서 큰 인기를 얻기도 했다. 그들은 메이커 운동 진영에 속해있는 사람으로서, 그들 스스로도 메이커이며, 다른 이도 메이커가 되길 원한다.


▲ 1년 전에 내놔서 인기를 얻은 DIY 휴대용 게임기 키트

메이커부이노가 내놓은 키트는 그래서 전자 키트를 많이 닮았다. 사람들이 만들어보고 싶은 것을 만들게 해 준다. 기판에 납땜질하는 재미도 있고, 끝난 다음 제대로 쓰기 위해 프로그래밍하는 재미도 있다. 아두이노, 파이썬을 비롯해 스크래치까지,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를 지원한다.




물론 조립만 하면 음성 통화 및 문자 메세지는 물론이고, 간단한 게임이나 Mp3 음악을 듣거나 하는 일도 가능하다. 쓰고 나니 휴대폰이 아니라 스마트폰이잖아-하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스마트폰은 셀카를 찍거나 페이스북을 보거나 카톡을 읽거나 하는 그런 일이니, 오해가 없기 위해 일단 휴대폰이라고 하자.




키트 값은 약 100달러. 이 가격으로 메인 보드, 케이스, LCD, 무선 모듈, 프로세서 등 휴대폰을 만들기 위한 모든 부품을 가질 수 있다. 물론 직접 만들어야 한다. 조립 시간은 사람에 따라 달라지지만, 예상 시간은 약 7시간. 땜납과 인두와 니퍼는 직접 준비해야 한다. 모두 전에 집에 있었던 도구다. 음, 파이썬 언어를 좀 익혀두면 좋지만, 필수는 아니고.




잘 모르겠다고? 괜찮다. 아무것도 몰라도 된다. 친절하게 가르쳐주는 튜토리얼이 준비되어 있으니까. 이건 팔 물건을 조립하는 것이 아니라, 건프라와 마찬가지로 재미로 만들어 가지고 노는 키트다. 커뮤니티도 있고, 다양한 색을 가진 케이스도 있다. 만약 레트로 기기를 좋아하는 어른이라도 마음에 들 거다. 난 UI를 보는 순간 살짝 꽂혔다. 이 그리운 모습이라니...

비싸진 않지만, 그래도 망설이는 당신을 위해, 핑계거리를 만들어드리자면, 이 폰으로,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울 수 있다. 위에 썼잖아요. 여러 가지 프로그래밍 언어를 지원한다고. 정확하게는 이 폰에서 작동하는 프로그램을 만들다보면 프로그래밍 언어를 익힐 수 있다,가 되겠지만.



이미 펀딩은 설정 금액을 넘겼고, 배송은 11월부터 시작된다. 다만... 아직 사지 마세요. 참 예쁜데, 아쉽지만 권할 수가 없다. GSM 전용폰이라서, 한국/일본에선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네트워크 사양 살펴보다 울었다. 내년쯤 LTE 메이커폰이 나오길 기다리며, 일단 손가락만 쪽쪽 빨고 있어 보자. 그래도 관심 있다면 킥스타터 페이지(링크)로.



... 하아. 오늘 밤도 별이 바람이 스치우는구나.

덧글

  • 다져써스피릿 2018/10/23 21:57 # 답글

    오오오.......... 감성을 팍팍 자극하는 포스팅을 갑자기 많이 올리시는군요.
  • 자그니 2018/10/24 00:46 #

    전 저 납땜 사진에 갑자기 턱- 꽂혔답니다..
  • 로그온티어 2018/10/24 00:45 # 답글

    고전적인 사이버펑크 느낌이 나네요
  • 자그니 2018/10/24 00:48 #

    긱...한 물건이긴 하죠? ^^
  • dennis 2018/10/24 07:14 # 답글

    떨어뜨리는 순간, 들고있던 커피컵 쏳는 순간 바이바이 아듀~~ 이근요 ㅎㅎ
  • 자그니 2018/10/24 15:38 #

    그 전에 납땜을 잘못하면 바이바이입니다!
  • 은이 2018/10/24 08:52 # 답글

    폰 보단 오히려 전작인 게임기에 삘이 가는군요 ㅎㅎ
  • 자그니 2018/10/24 15:38 #

    ㅋㅋㅋ 저 게임기는 되게 인기 좋았어요.
  • 라비안로즈 2018/10/24 09:41 # 답글

    문제는 프로그래밍을 안배운 사람에겐 조금 허들이.... 공돌이용 자작 폰이군요. 하지만 한국에선 무쓸모네요.
    만약 한국에서 lte용으로 나온다해도... 정작 살 사람은...??? 이런게 한두개씩 모여서 진짜 조립형 스마트폰이 나오겠죠...한 오십년뒤쯤....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그럼 컴부품처럼 여러가지 핸드폰 부품 회사가 난립하겠네요. 제 2의 부품시장을 전 기대해봅니다.
  • 자그니 2018/10/24 15:39 #

    실은 아이들 교육용이랍니다. 뭐랄까. 재밌잖아요. 내가 만든 기기로 진짜 통화를 할 수 있어! ... 거기에 애들 한번 재미붙이면 이런저런 프로그램 잘 만들어내는 사람도 있고요. 일단 모듈형 스마트폰은 프로젝트 아라...가 침몰하면서 당분간 보이지 않을듯 합니다...ㅜㅜ
  • 천하귀남 2018/10/24 10:26 # 답글

    멋있기는 한데 실용성은 없군요.
    지금도 아두이노나 라브베리 파이에 연결가능한 3G나 LTE모듈은 있으니 만드는 건 가능하긴 한데....

    간단하게 프로그램을 배울 수 있다고 하지만 그러면 그냥 아두이노로 개발하는것이 편하기도 하고 다양한 레퍼런스가 있어 해볼 것도 많지요. 고급 고성능으로 가면 그냥 스마트폰의 안드로이드나 iOS개발 하면 되지요. 중학생 정도면 도전하는것이 가능하고 실제 교실도 생기던데요.

    최근 프로그래밍 교실 운운하면서 특이한 HW쓰려고 하는 곳들 보이는데 돈만 들고 레퍼런스 부족으로 배우는것도 별로 없습니다. 그냥 아두이노가 제일 좋다고 보입니다.
  • 자그니 2018/10/24 15:43 #

    재미때문에 그럴 거에요. 비슷한 성능을 가진 VR 게임이라도 '에반게리온'에 탑승하는 것과 이름도 모를 '로봇'에 탑승하는 것은 다르니까요. 음, 재밌게 도전할 꺼리가 생긴달까요? 전자 키트가 알고보면 별 쓸모없는 기기들을 만들었지만, 재미있었던 것처럼요.. 뭐, 스크래치를 쓸 수 있는 것도 장점이겠네요. 쉬워서...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구글 광고 테스트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