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9/04/19 02:09

서울 책보고에 다녀왔습니다 그 남자의 쇼핑일기






이번에 새로 생긴 서울시 중고책방, 서울 책보고에 다녀왔습니다. 사실 오늘 다녀온 것은 아니고, 개관 다음날 바로 다녀왔어요. 지난 달.. 이란 얘기죠. 집에서 멀지 않아서, 다른 곳에 갔다가 오는 길에 들렸습니다. 와아- 일단 보기 좋더군요. 예쁜 책방 거리라고 해야하나요.



저는 예전에, 주말만 되면 청계천 헌책방을 돌아다니던 기억이 있습니다. 사실 특별히 뭐 사는 것은 아니고(어릴 때라 돈도 없었고...), 그냥 책방 구경이 좋았어요. 인터넷도 없던 시절이라, 시간도 여유있었고. 동네 서점에서 파는 가격보다 10%인가? 할인가로 팔았기에 읽고싶은 새 책이 보이면 사기도 했습니다.

서울 책보고는, 그때 돌아다니던 청계천 헌책방 거리를 예쁘게 다시 만든 느낌입니다. 어떤 분들은 서점과 다른 시스템 때문에 실망하기도 하시더군요. 이런 헌 책 누가 보겠냐고 타박하는 분도 봤습니다. 그런데 예전부터 헌 책방 다니던 사람들은 알겁니다. 그게 바로 헌 책방이란 걸요.

... 그래서 전, 한 책장 한 책장을 책방 한 집 한 집 찾아다니듯 흝어봤습니다. 실제로 배열도 그렇게 되어 있었고요.




절판된 책을 우연히 만나거나, 예전에 보고 싶었는데 잊었던 책을 만나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물론 인터넷 검색 마냥 엔터키 한번이면 원하는 책이 척-하고 나타나지는 않습니다. 그런 신속 정확함을 원하시면, 기존 서점이나 제가 예전에 자주 이용했던 인터넷 헌책방 고구마(링크)를 이용하시면 좋습니다.

대신 이젠 낡아보이지만, 어, 이런 책도 있었어? 하는 책을 만나는 재미를 놓치진 않으셨음 좋겠습니다. 가장 당황스러울 때는, 마치 십여년전 제 책장을 옮겨놓은 듯한 책장을 만났을 때입니다. 그런거 있잖아요. 내가 다 읽어본 책들로 헌책방 책장이 가득채워져 있을때의 당혹감이랄까요. 내가 언제 이 서점에 내 책들 몽땅 팔았었나? 하고 기억을 의심해 볼 정도로.



... 물론, 이젠 두 번 다시 보기 어렵겠지-했던 책을, 구경이라도 해보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세상에, 다이나믹 콩콩 미니 대백과라니요! ㅋㅋㅋㅋ



이번에 들린 김에 산 책입니다. 삼성과 소니-는 테크 기업들의 기업 전쟁(?)에 대한 책입니다. 잠깐 참고할 일이 있어서 샀어요. 아이패드 혁명은 예전에 읽고 버린 책인데, 이번에 애플에서 뉴스 플러스니 뭐니 새로 발표하는 걸 보고, 역시 참고할 내용이 있어서 샀습니다. 타임콜렉터는 사이토 다카시 아저씨 책이라(이 아저씨 책은 읽고 버리기 좋습니...).

위제네레이션은 공유경제 초기 상황이 정리되어 있어서, 정보디자인은 우연히 찾아보고 어어? 했던 책인데... 책 자체는 오래됐지만, 정보를 타인에게 전달하기 위해서 어떤 디자인 원칙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 지에 대한, 여러 고민이 정리되어 있습니다. 이런 책은 보통 해당 영역 사람들만(디자이너) 대상으로 홍보하기에 저같은 일반인은 나왔다는 사실도 모르고 있었죠.



집에서 멀지 않으니, 한달에 한 두번 정도 들릴 생각입니다. 근처에 산 책을 놓고 편히 읽을만한, 좋은 카페를 발견하면 기쁘겠네요. 제가 방문했을 때는 좀 어수선한 느낌이 있었는데, 다음에 방문할 때는 보다 책이 가득 들어와 있으면 좋겠습니다. 어쩌다 우연히 만나면, 인사라도 하기로... 할까요?


덧글

  • 은이 2019/04/19 09:33 # 답글

    너무 늦게 생긴거 아니냐 싶지만, 8-90년대 출판물 흥하던 시대 학생들이던 사람들이
    이제 어른이 되어서 예전에 보던 책 찾아보러가기 딱 좋을거 같기도 하네요 ㅎㅎ
  • 자그니 2019/04/19 11:38 #

    아니면 그냥 어정 어정 구경만 해도 재밌긴 하더라고요. 진짜 옛날책도 있고... 동화책도 좀 있었는데, 생각보다 비싸서 못산건 아쉽습니...
  • 로그온티어 2019/04/19 13:47 # 답글

    서점인가요, 약간 도서관 개념인가요?;;
    공간 꾸며놓은 것은 흥미롭네요.
  • 자그니 2019/04/19 23:44 #

    헌책방에 도서관이 조금 붙어 있는 느낌이요. 물론 가서 책 사지 않고 그냥 있는 테이블에서 읽으셔도 됩니다.
  • 쩜오주홍양파 2019/04/19 15:56 # 답글

    책 속으로 빨려들어갈 것 같은 구조가 인상적이네요. 들려보고 싶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ㅎㅎ
  • 자그니 2019/04/19 23:44 #

    저도 저 책장이 눈에 띄더라고요. 생각보다 크답니다. 다만 윗칸에 있는 책 찾기는 안좋다는...^^
  • 나기나기소나기 2019/04/19 19:23 # 답글

    지방사는 사람으로서 가고싶기도 하지만 너무 멀어 언제 한번 진짜 마음먹고 다녀와야되겠네요
  • 자그니 2019/04/19 23:45 #

    서울 오실때 한번 들리세요. 잠실새내역에 있지만, 잠실역에서도 가깝습니다. 걸어서 10분 정도? 잠실 새내 바로 위는 동서울 터미널이 있는 강변이고요-
  • 진야의방문자 2019/04/20 21:01 # 답글

    잠실역에서 10분 정도라니 한번 방문해봐야겠군요.
  • 자그니 2019/04/21 01:52 #

    잠실새내역에서 내리시면 바로 앞에 있어요~
  • 이글루스 알리미 2019/05/16 08:11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05월 16일 줌(http://zum.com) 메인의 [컬처]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zum 메인 페이지 > 뉴스 하단의 컬처탭에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통계 위젯 (화이트)

12452407
30240
20573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