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9/06/14 17:58

맥북 에어(2011) 11인치 입양 그 남자의 쇼핑일기





2011 mid 버전 맥북 에어 11인치(A1370)을 입양 했습니다. 정확히는 배터리가 부풀어서 죽은 애를(...) 양고기 사주고 집어왔습니다. 맥북 에어는 나름 많이 판매되고 오래 쓰는 기종이라, 지금도 여러 교체 부품을 쉽게 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운 나쁘게 메인보드라도 고장났다면, 그냥 장식품으로 쓰려고 했죠.

... 다행히 전원을 붙여보니, 전원도 안들어온다던 애가 부팅이 되긴 했습니다만-





보시는 것처럼, 키보드판 자체가 부풀어 오를 정도로 심각한 상태. 뚜껑이 안닫히는 것은 물론이고, 책상 위에 놓아도 바닥이 땅에 닿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안되겠다 싶어서, 일단 해체 작업에 들어갑니다. 작업에는 T5 6각 드라이버와 P5(1.2) 오각 별 드라이버가 필요합니다.

... 그리고 뚜껑을 땄더니-



나사를 풀자마자 퉁-하고 튕겨나가기에, 어어 진짜 상태 심각한가 보다-하고 열어보니, 심각했네요. 6개의 셀 가운데 1개가, 심각하게 부풀어 올라 있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당연히 이 정도면 뒤틀어졌겠지-했던 프레임은 멀쩡. 온라인으로 주문한 배터리가 아직 도착하지 않았기에(5만원 가량, 알리에선 32달러 가량), 일단 배터리만 제거하고 임시 봉합.



전원 케이블로 연결했는데, 다행히 작동이 됩니다. 파티션 날리고, 새로 OS 설치해주고 나니 일단 부활했습니다. 앱스토어 열어보니 제가 예전에 맥북 프로 쓸 때 사뒀던 앱들 목록이 보입니다. 눈물 나네요. 앱스토어 말고 따로 산 앱들도 많지만, 걔들은 2013 맥북 프로에서 쓰려고 산 애들이라, 이 제품으로 운용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사양은 램 4G, SSD 128G 입니다. 글쓰기나 웹서핑이라면 아직 쓸만하죠. 바꾸는 김에 SSD도 바꿔버릴까? 하고 생각했지만, 2013 버전이라면 모를까 이 제품에 더 이상 투자하는 건 무리. OS 지원도 끊긴 애인데요(하이 시에라까지만 지원합니다.). 의외로 속은 깨끗해서, 앞으로 5년은 가지고 놀 수 있을 듯 합니다.

음, 꽤 재미있는 장난감을 얻은 기분이네요. 얘로 뭘할까요. 요즘엔 맥북에서 영화 어떻게 보나요.

덧글

  • 파리13구 2019/06/14 18:24 # 답글

    부럽구먼..^^
  • 자그니 2019/06/15 17:47 #

    현업에서 쓰긴 너무 낡았고, 그래도 좋은 장난감이야...
  • 타마 2019/06/17 09:37 # 답글

    으... 저는 맥북을 사 놓고는 먼지만 잔뜩... 이젠 팔기도 애매하고... 장식품으로 애용중입니다 ㅎㅎ
  • 자그니 2019/06/18 00:42 #

    아하하. 실은 저도 장식용으로 받아왔습니다. 작동안하면 불만 들어오게 해서 벽에 걸어놓으려고했...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통계 위젯 (화이트)

12833303
23986
20747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