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19/10/08 18:14

아이폰11, 애플은 가격으로 중국 시장을 노리지만 애플/아이폰/아이패드





“By Innovation Only(혁신만 입장 가능)” 지난 9월 열린 아이폰 11 신제품 발표회 초대장을 보내며, 애플이 내건 슬로건이다. ‘초대받은 사람만 입장 가능(by invitation only)’이란 말을 재치있게 바꿨다. 재치가 화를 불렀을까. 발표회가 끝나자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데이브 스미스가 한마디 했다. “By Innovation Only가 아니라 By Iteration Only(반복만 입장 가능)였다”라고.








혁신이 없었다, 솔직히 지루한 논평이다. 애플은 소년다운 호기심을, 반짝거림을 잊어버린 지 오래다. 아니, 연간 매출액이 250조 원이 넘고, 매년 100조 원이 넘는 아이폰을 파는 회사에 예전 같은 ‘원 모어 씽’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다. 하품을 참아가며 매년 애플 이벤트를 보는 것도, 이젠 어떤 놀라움을 줄까 기대해서가 아니다. 10억으로 추산되는 사용자를 가지고 있는 회사가,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지 궁금해서 그렇다. 애플은 다윗이 아니라 골리앗이다.

아이폰11은 애플이 나갈 길을 보여줬을까? 글쎄. 아쉽지만 이벤트에서 가장 큰 박수는, 애플 아케이드와 애플TV+가 월 4.99 달러에 제공된다고 했을 때, 새로운 애플 기기를 사면 애플TV+를 1년간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말할 때 나왔다. 만약 혁신이 기대를 배신하고 더 좋은 것을 보여주는 일이라면, 애플은 이번에 ‘가격’을 혁신했다. 아이폰 11 가격을 699달러로 되돌린 건 덤이라고 치자.





가격을 혁신한 이유는 단순하다. 가격을 올렸더니 잘 팔리지 않았다. 처음엔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발견했다 여겼다. 초고가 아이폰X과 일반 아이폰8을 동시에 내놨더니, 판매량은 줄어도 이윤이 급상승하는 기적이 나타났다. 애플은 투트랙 노선으로 가기로 하고, 다음에는 아이폰 XR과 아이폰 XS, 아이폰 XS 플러스를 내놨다. 행여 고가폰이 팔리지 않을까봐 세심하게, 아이폰 XR에는 듀얼이 아니라 싱글 카메라를 달아주는 배려도 잊지 않았다.

여기서 사달이 났다. XS 형제는 비싸서 잘 팔리지 않았고, 판매량 절반을 가져가리라 생각한 XR은 고가의 보급형이라 여겨져 안 팔렸다. 미·중 무역분쟁 역시 한몫해서, 아이폰 중국 판매량이 급감했다. 부랴부랴 아이폰 XR은 보급형이 아니라고 홍보하며, 가격 인하나 중고값을 더쳐주는 마케팅을 펼쳐서 판매량을 조금 회복하긴 했지만, 2018년 9월부터 2019년 6월까지 9개월간, 전년 같은 기간 대비 아이폰 판매량은 1,911,400 만 달러(한화 약 22조 원) 가량 감소했다.





다행히 아이폰 판매량 감소는 서비스 부문이 성장하고, 에어팟, 애플워치 등 액세서리가 잘 팔리면서 조금 메꿔주긴 했다. 애플도 빠르게 태세를 전환해 올 초 애플TV+, 애플 아케이드 등을 발표하고, 미디어 회사로 전환하는 척 포장하는 중이다. 아이폰을 대신할 다음 제품을 찾기 전까지, 조금이라도 애플 세금을 더 걷으며 버티겠다는 속셈이다. 간절하긴 꽤 간절해서, A13 프로세서를 발표할 때는 이전까지 보기 어려웠던 ‘다른 회사와 비교하는 표’까지 등장하고, 애플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인 ‘트레이드인’까지 이벤트 마지막에 친절하게 소개했다.

아이폰 11은 잘 팔릴까? 핵심은 중국에만 1억 명 이상 있다고 알려진, 아이폰 7 이전 폰을 가진 사용자다. 특히 이젠 OS 지원이 끊긴 전 세계 아이폰 6/6 플러스 사용자가 어느 만큼 새로운 아이폰으로 기기를 변경하는가에 달려 있다. 50달러 떨어진 아이폰 11을 중국에서만 1000위안 인하하는 거나, 신제품 구매 시 애플TV+ 1년간 무료 제공, 애플 아케이드 시작, 트레이드인 프로그램 소개까지 모두 기변 사용자를 노렸다. 그래도 기기를 변경하지 않는 사용자는 내년 초 아이폰SE2를 투입해 유혹하리라 생각한다.





애플TV+나 애플 아케이드는 딱히 기대하지 않는다. 애플은 아직도 콘텐츠 사업을 잘 모르고, 생각보다 준비가 덜 되어 있다. 그래도 없는 것보다는 훨씬 낫다. 아이폰 11은 중국을 제외한 시장에서는 아이폰 XR보다 잘 팔린다. 중국 시장은 여전히 어렵다. 정부 차원에서 빠른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밀고 있는데, 아이폰은 5G를 지원하지 않는다. 내년에도 지원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영향도 있고, 화웨이는 다른 나라에 못 파는 만큼 중국 내수 시장에 집중할 것이다. 이런 흐름을 가격만으로 넘기 어렵다.

다시 말해, 조금 회복하겠지만, 매출이 감소하는 추세를 벗어날 수는 없다. 아이맥-아이팟-아이폰으로 자연스럽게 불려온 몸집을 지탱할 새로운 제품이 없다. 자율주행차에서는 손 뗐고, 개발 중이라는 AR 안경도 언제 나올지 모른다. 스마트홈 시장은 이미 구글과 아마존이 대세다. 애플은 지금, 스티브 잡스 같은 비저너리가 없는, 관리의 팀 쿡이 운영하는 한계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성장하는 시장이 없으면 더 성장할 수 없는,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내지 못하는 한계를. 세상에, 잡스가 세상을 떠난 게 벌써 몇 년이 지났는데 다시 잡스가 그리워질 줄이야.

* 임볼든(https://imboldn.com/ko/에 기고한 글입니다.

덧글

  • 나인테일 2019/10/08 19:32 # 답글

    클라이언트 하드웨어가 업계 전체가 대체로 발전이 지지부진한 상태에서 서비스는 징검다리고 결국 장기전을 대비한다면 클라우드라는 하드웨어 인프라와 인공지능 기술이라는 지적자산에서 답을 찾아야 되는데 애플은 잡스 시절부터 이 문제에 손 대길 싫어했었죠.
  • 자그니 2019/10/09 01:02 #

    그 의견엔 동의하지 않습니다. 잡스가 마지막 프리젠테이션에서 소개한 것도 아이클라우드고, SIri 역시 잡스 생전에 만들어지고 있었으니까요.
  • 나인테일 2019/10/10 00:15 #

    그 아이클라우드라는게 실은 aws나 애저의 힘을 많이 빌리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자체 데이터센터를 세계적 수준으로 유지하는 능력을 키우지 않은거죠. 클라우드 내의 생산성도구들의 성능도 사실상 방치되고있다시피 해서 그거 빼면 그냥 핸드폰 백업 서비스네요. 아이워크를 기업 규모로 쓰고 싶으면 아이클라우드가 아니라 Box.com을 써야한다는 시점에서 참 답 안 나오는거죠.

    인공지능 역시 지금 애플이 내밀고 있은 개발 플랫폼이 코어ML 달랑 하나 정도인데 이 역시 각종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AI API에 비하면 규모가 참... 좋은 소리는 못할 상황이라고 봅니다.
  • 자그니 2019/10/11 01:03 #

    아니 ㅋㅋ 여기서 그 회사들 들고나오면 반칙이죠. 클라우드 최강자 아마존이랑 인공지능 최강자 구글 아닙니까... ㅋㅋ 그런데 전 그냥 비즈니스 모델이 달라서 그런거라고 봐요. 당장 아마존에 연간 서버 사용료로 3억 5천달러 줘도, 구글 검색엔진 싣는 댓가로 연간 120억 달러를 받아내는 애플인걸요. 아이클라우드는 개인적으론 좋게 보고 있습니다. 쓰다보면, 여러 기기가 부드럽게 전환/연결되는 거보고 놀랄때가 꽤 있거든요. 기본 용량이 흉악해서 그렇지- AI는... 답 없습니다. 애플은. 근데 방향을 '개인정보 보호'로 잡은 순간부터 이건 늦어지는거라-
  • teese 2019/10/08 21:34 # 답글

    여러모로 운영에 모순이 모순을 부르는 형태가 되는거 같습니다.

  • 자그니 2019/10/09 01:03 #

    따지자면 지금 회사의 명운(?)을 중국에 걸고 있는 상태라서요. 다른 지역은 큰 +- 없이 매출이 나와주니(집토끼), 매번 매출폭을 크게 변하게 만드는 중국에 매달리는...
  • 잉붕어 2019/10/08 22:23 # 답글

    잡스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지만 잡스의 빈자리가 너무나도 크게 보이니 씁쓸하네요
  • 자그니 2019/10/09 01:04 #

    팀쿡의 장점이자 단점이죠. 잡스 없이도 애플을 엄청나게 키워놨어요. 골리앗으로 만들었죠. 근데 팀쿡 밑에서 가장 인기를 끈 신형 아이템은 애플워치나 이어팟 같은 액세서리가 전부라는....
  • 소시민 제이 2019/10/09 09:09 # 답글

    이번 아이폰 11 예약 광고를 보면서 생각난게...

    케이스의 카메라 부분에 보톰즈 AT 대라기를 박은 배경그림을 깔아주고, 벨소리로 보톰즈 주제가가 울려퍼지며, 사용자가 키리코면 대박이겠다.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 자그니 2019/10/09 16:59 #

    이미 터미네이터가 런처 든 케이스는 나왔더라고요...
  • 2019/10/09 22:2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10/11 01:0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은이 2019/10/10 09:23 # 답글

    예전엔 유저가 생각 못했던게 사과밭에서 나왔는데,
    이젠 유저가 내주세요 하고 노래를 부르는게 사과밭에서 나오는거 같네요.
    부자는 망해도 3대는 간다는 격언이 떠오르는 사과밭..
  • 자그니 2019/10/11 01:04 #

    그게 팀쿡의 애플 아니겠습니까...
  • 타마 2019/10/10 10:09 # 답글

    XR은 아무리 봐도 보급형 라인이였는데... 그걸 이름만 11로 연결해서 기본사양이라 주장하는 것 같아 썩 마음에 안들더군요.
    11 pro가 아무리 봐도 기준사양인 것 같은데 말이죠... 흠...
  • 자그니 2019/10/11 01:04 #

    갤럭시S10이나 노트10이랑 맞출려면 11 프로가 동급인 건 맞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메모장

이요훈님의 Facebook 프로필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기자

올블로그 2006~2009
탑 100 블로그

블로그어워드 2009
탑 100 블로그

월간 PC사랑 선정 2010
베스트블로그 100


Locations of visitors to this page


통계 위젯 (화이트)

55816589
47513
21406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