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20/06/21 02:37

로지텍 K380 키보드 다시 구입 그 남자의 쇼핑일기





다른 분도 마찬가지겠지만, 저도 같은 물건을 또 구입하는 경우는 잘 없습니다. 보통 이번 물건이 망가진 걸 핑계 삼아 다른 물건을 구하죠. 이번에도 그럴 줄 알았습니다. 키보드를 청소하다가 실수로 키가 키판에서 분리된 이후, 조립이 불가능해지자, 바로 새로운 키보드를 알아봤거든요.

... 결론은, 로지텍 K380 재구입.






키보드에 민감한 편이고, 그동안 기계식 키보드를 비롯해 여러가지 키보드를 써봤습니다. 로지텍 K380이 최고의 키보드라고, 최고의 키감을 가지고 있다고는 말 못합니다. 사실 적축 기계식 키보드를 좋아하는 편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이런저런 조건을 따져보니, 이 녀석이 가진 적당한 키감과 적당한 기능성을 함께 가진 물건이 드물어요.





우선 키감은, 펜타그래프 방식 키보드 중에선 저에게 꽤 잘 맞는 편입니다. 둥근 키가 익숙하지 않아 못쓰겠다는 친구도 있지만, 제겐 참 익숙하고 좋거든요. 비교하면, 게이밍 노트북에 쓰이는 키보드 키감 정도입니다. 깊은 듯 얕은 듯, 노트북 중에선 그래도 좋은 키감.

두번째는 기능성. 전 이 키보드에 PC, 아이패드, 스마트폰 3개를 연결해 놓고 번갈아가며 씁니다. 이런 편의성을 가진 키보드가 적고요. 최근 나오는 블투 기계식 키보드는 3대 정도 접속 가능한데, 무겁습니다. 전 들고다니면서 쓰거든요. 이게 텐키리스이기만 했다면 더 좋았겠지만... 그럼 더 무거워졌겠죠.





맞아요. 절대 가벼운 키보드는 아니지만, 그래도 들고다닐만한 무게에, 정말 적당히 잘 안미끄러지는, 그런 포인트를 잘 잡았습니다. 괜히 베스트셀러 키보드가 아니죠. 로지텍 다른 키보드도 다 만져봤는데, 너무 크거나(풀 사이즈 + 텐키), 키감이 한참 못해서... 포기.

무엇보다, 오래 타이핑을 해도 손에 무리가 덜 갑니다. 이건 기계식 키보드 제외하면, 제가 만진 키보드 중에서는 로지텍 K380 만한 것이 없었습니다. 글쓰는 사람에겐 이게 생명이거든요. 기본적으론 휴대용 키보드이기 때문에 책상을 넓게 쓸 수 있다는 것도 장점. 결국 똑같은 키보드를 또 구입하고야 말았습니다.

... 실은 기계식 키보드를 구입하려고 했는데, 비싼 거니 직접 타건해보고 사야하는데, 그럴 시간이 없어서, 일단 글은 써야했기에, 얼른 하이마트에 달려가 집어왔다는 거는 비밀로 하죠, 우리.


덧글

  • Barde 2020/06/21 14:15 #

    주머니에 들어가는 작은 블루투스 키보드(브리츠)를 쓰고 있습니다. 주로 밖에서 글 쓰는 용도지만요.
  • 자그니 2020/06/21 16:54 #

    아, 그건 어떤 제품인가요? 쓰기 괜찮나요??
  • Barde 2020/06/21 17:22 #

    아주 작아서 손가락이 크면 키를 누르기 어렵습니다. 저는 적당히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 자그니 2020/06/22 01:38 #

    BA-BK9 모델인가 보군요... 검색해보니, 저는 포기해야할 듯한 사이즈입니다... 진짜 작긴 하네요..
  • dj898 2020/06/22 10:45 #

    밖에서는 그냥 두들깁니다. 화상 키보드 =ㄴ=
  • 자그니 2020/06/23 04:11 #

    DJ898/ 와악. 그럼 손가락 아프지 않으세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통계 위젯 (화이트)

3983535
23130
24601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