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20/07/10 03:51

고양이가 죽은 밤 오후의 잔디밭





산책을 마치고 돌아오는데, 앞에 오던 사람이 흠칫 놀라며 걸음을 바꾼다. 가만 보니 고양이다. 가까이 다가가 보니, 로드킬을 당했다. 동네에서 보지 못했던 아이다. 이걸 어쩌지-하다, 자리를 비키니 다른 고양이가 물끄러미, 죽은 고양이를 바라본다. 얼마 지나 한 사람이 오더니, 고양이 시체를 상자에 담아 다른 자리로 치운다.

삶이, 죽음이, 참 허망하다. 저녁부터 안 좋은 소식을 듣고 조마조마해 하고 있었는데, 우울한 마음이 더 우울해졌다. 얼마 전 연금 보험 들라고 권하던 사람에게 그리 말했다. 제가, 그 나이까지, 살 수 있을까요? 아버지와 형제 분들은 대부분 환갑 즈음에 돌아가셨다. 나는 이십대에 아버지를 잃었다. 어떤 사람은, 그렇게 갑자기 떠나간다.






박원순 시장이 죽었다. 실종됐다고 하더니, 갑자기 추문이 터지더니, 결국 불귀의 객이 되어 버렸다. 모르는 것에 대해선 입을 닫기로 하자. 다만 알고 있는 것만 말하련다. 우리 어머니는 정말, 박시장을 좋아하셨다. 너무 일 잘한다고. 나도 그랬다. 똑똑한 사람이 행정가가 되면 이렇게까지 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 첫 번째 사람.

하고픈 일이 많았을 텐데. 보통 멘탈을 가진 사람이 아니었는데. 이렇게 간다. 많은 이야기만 뒤에 남기고, 떠난다. 둘러보니 온갖 조롱이 난무한다. 하도 시달렸던 탓일까. 이젠 조롱도 귀엽고 서글프다. 손가락으로야 무슨 말을 못 내뱉겠니. 나는 그냥 아쉽다. 노회찬 아저씨가 떠났을 때 만큼이나, 슬프다. 참 일 잘할 사람 같았는데, 잃었다.





돌아오는 길, 문득, 편의점 같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라고 중얼 거린다. 나는 그냥, 편의점이 되면 좋겠다고. 24시간 열려 있으니, 아무나 다녀가세요. 비싼 건 없지만 필요한 건 대충 있으니, 가끔씩 1+1 행사도 하니, 자주 들려주세요-하고. 아무리 늦은 밤에도, 열려 있으니, 걱정 말고.

널리고 널린 악다구니들조차 안스럽게 느껴지는 밤. 살아가는 짐이 너무 많다. 들어가는 비용이 한두푼이 아니다. 왜 사는 지도 모르겠는데 살려면 돈 먼저 내라고 한다. 세상이 악을 쓰는 밤, 악 쓰는 소리를 노래처럼 듣는다. 악 쓰다 지치시면, 여기 들려 생수 한 병 사가세요-라고 중얼거리며. 사는 게 참, 그저 그렇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덧글

  • Mirabell 2020/07/10 08:41 # 답글

    많이 놀라셨나보군요.. 지방사람이라 느낌이 아직은 확 안오는터라 기분이 뒤숭숭합니다... 올해 스스로 생을 달리 하신 분들이 유독 많은 것 같아 마음이 착찹합니다... 냥이에게도 박시장님에게도 명복을 빕니다..
  • 자그니 2020/07/11 04:25 #

    저도 어쩌면 딱 그 정도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뭐랄까, 저렇게 높은 자리에 간 사람도 한방에 훅 가버리는 세상인데, 나 같은 평범한 사람 살아서 뭐하나-하는 우울한 기분이랄까요. 어차피 죽고나면 썩어서 흙인데...
  • 2020/07/10 18:0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7/11 04:2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무지개빛 미카 2020/07/11 16:16 # 답글

    정말 소식 전해지던 그 날밤. 밤을 꼬박새고 동이트는 하늘을 보며 만감이 교차했씁니다.

    이번이 마지막 임기인데... 그렇게 허망하게 세상을 등지다니... 진짜 극락왕생하소서...라는 말도 생각이 안 났어요.
  • 자그니 2020/07/12 00:04 #

    허망하죠. 많이, 허망하죠. 참, 사는 게...
  • marmalade 2020/07/12 09:19 # 답글

    저는 예전에 시내에서 도로 한가운데 죽은 고양이를 봤어요.
    차 속도가 있으니까 지나면서 봤는데 너무 눈에 밟혀서 남편님에게 부탁해 차를 돌렸죠.
    가까운데 묻어줬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그게 불법이라더군요...아무데나 묻으면 안된다는...
    생전에는 굉장히 발버둥치며 사는데 빈자리는 참 허망해요.
    무섭고 막막한 기분도 들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통계 위젯 (화이트)

54598
5891
23657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