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20/10/05 01:40

모스키노, 코로나19 시대의 패션쇼는 이런 모습이다(Moschino Spring Summer 2021 collection) 아이디어 탐닉





또 사고 쳤다. 개성이라면 둘째 가라면 서러운 패션 브랜드, 모스키노 이야기다. 패션계의 많은 이슈를 점령하고 있는 이 브랜드에서, 이번엔 코로나19 시대를 증명할 새로운 패션쇼를 선보였다. 100% 언택트, 비대면, 비접촉, 세이프티한(...) 패션쇼, 인형 패션쇼다. 정말 올해는 몇 번이나 니네 이거 뭐야 몰라 무서워-를 남발하게 되는 건지.





모스키노 2021 SS 컬렉션 쇼라는 이름을 달고 있지만, 일종의 인형극이다. 등신대 인형이라도 썼나-했지만 그건 아니고, 가끔 볼 수 있는 실로 조종하는 목각 인형, 마리오네트다. 다만 아바타라도 된 듯, 그 인형에 모델들 모습을 얹었다. 관객도 인형으로 만들어, 얼추 진짜 패션쇼 비슷하게 맞췄다. 관객 역시 그냥 관객 인형이 아닌 것은 짐작 했을테고...


▲ 그러니까 이런 모델이



▲ 이렇게 변했다


▲ 모두 다 아는 그 분도 참석하셨다


쓰인 의상은 실제 사이즈로 제작된 다음, 인형에 맞춘 축소 버전을 새로 만들었다고 한다. 당연히 일도 더 힘들었을 거다. 완전히 새로 떠오른 아이디어는 아니고, 지난 2차 대전 직후 프랑스에서 열린 작은 마네팅을 이용한 미국/프랑스 순회 패션 전시회 테아트르 드 라 모드(Théâtre de la Mode)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하여간, 그 고생이 아깝지 않게, 많은 미디어에서 이 패션쇼에 주목하고 있다. 머리 좋은 사람들은, 언제 어디서나 자신이 드러날 자리를 참 잘도 만든다. 악동이란 소리를 괜히 듣는 게 아니다.

덧글

  • atom 2020/10/05 11:18 # 삭제 답글

    마지막 태그가 인상적입니다. ^^
    지그니님 글이 패션뷰티밸리란 걸 태그 보고 알았습니다. 전체 보기로 스윽 보다보니 몰랐네요.
    전 언택트+지그니님 글이여서 로봇 패션쇼...를 기대하였습니다.
    그러나 저러나, 저렇게 실물 반영 인형으로 한 패션쇼라면, 각 모델들에게 비용 지불을 어떻게 했을까요.
  • 자그니 2020/10/06 06:51 #

    안했을듯 합니다...
  • 라비안로즈 2020/10/06 01:22 # 답글

    뭐 디자이너는 디자인만 하면 되긴 해서 그닥 힘든건 없겠지만 그 밑에서 일하는 사람들.. 즉 테이너라고 하던가요? 그 사람들은 죽을맛이었겠는데요.. ㅡㅡ 어쨌던 아랫사람들이 편한건 못보는 괴짜들이 디자이너라더니...

    자그니님을 패뷰에서 뵙다니...

    종종 올리시길 바랍니다 ㅎㅎㅎ
  • 자그니 2020/10/06 06:51 #

    에이. 패션 디자이너는 직접 옷을 만드는 사람입니다... 도움을 받았겠지만 직접 손댔을 거에요... 아니면 개념 미술하는 분이죠...
  • 무지개빛 미카 2020/10/06 17:13 # 답글

    모여봐요 동물의 숲에서 패션쇼를 하는 사람도 있고, 미술회를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젠 인형 패션쇼라... 곧 있음 가상현실 패션쇼가 나오겠군요. 물론 만질수도 있겠죠.
  • 자그니 2020/10/07 02:56 #

    하긴 모 명품 의상을 동숲에서 입을 수 있던가- 그런 얘기도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통계 위젯 (화이트)

4864866
35601
24079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