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20/10/17 03:13

7년만에 엔딩, 림보(Limbo) 게임잡담





가끔 이런 저런 게임을 사긴 하지만, 게임할 시간이 부족하니 끝까지 깬 게임은 별로 없습니다. 다른 분들 스팀 라이브러리처럼, 계속 쌓여만 가는 거죠. 그게 남자의 인생 아니겠습니까. 그러다 어젯밤, 강의안 준비하다가 쉬는 동안에, 아이패드에 깔려진 림보를 발견하고 플레이-

... 결국 이틀 걸려, 엔딩을 봤습니다.





이 게임을 산게, 그러니가, 햇수로 7년 전이었네요. 2014년. 사실 이쯤 산 게임은 지금은 할 수 없는 것도 많은데(망할...), 림보는 워낙 유명한 작품이라 그런 지, 여전히 즐길 수 있었습니다. 재미있게도, 세이브 파일이 클라우드로 연동이 되나 보네요? 처음엔 폰으로 하다, 조작이 힘들어서 아이패드에 게임패드 물려서 돌리는 데, 아이폰에서 저장된 곳에서 시작합니다.

다만, 제겐 좀 어려웠습니다. ㅜ_ㅜ 다른 게 아니라, 타이밍을 잘 맞춰야 하는 부분이 꽤 있어서 ... 처음엔 그래도 좀 괜찮았는데, 나중에 중력 뒤집히는 부분 들어가고 부터는 GG. 게임 하면서 공략을 별로 안보는 타입인데, 결국 공략을 보고...도 못 깨고, 한 백 번은 죽어서야 엔딩을 본 듯 합니다.

뭐랄까. 죽으면서 (내가) 강해지는 거지... 하는 마음으로 플레이 했달까요. ... 손가락이 아파서, 게임 패드를 찾을 만 했군요. 게임 패드 하다가도 처음에 힘들었던 게, 손가락으로 할 때는 그냥 터치 하나로 다 해결됐는데... 패드에선 버튼 두 개(점프, 작동)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이걸 인지 못해서, 왜 이게 안잡혀!! 하고 속으로 울분을 터트렸다는.

... 그리고 뭔가 허무하게 느껴지는 엔딩. 저거(?) 게임 중간에 지나가다 본 것 같았는데, 누나였었나요(...).

그래도 간만에, 게임 엔딩을 봤습니다. 여기저기 중간까지 진행하고 포기한 게임이 꽤 많은데, 그중 잠깐 쉰 게임은 다시 한 번 찾아봐야 할 듯 합니다. 이런 식으로 하다말았다가 잊혀진 게임이, 한 둘이 아닐듯합니다. 생각해보니 아깝기도 하네요. 2008년부터 구입한 앱들 쭈욱 둘러보는데, 사기만 하고 한두번 플레이하고 방치했다가 이젠 할 수 없는 게임이, 한 둘이 아닙니다(...).

덧글

  • Mirabel 2020/10/18 19:39 # 답글

    이 어려운 게임의 엔딩을 보시다니... 하다가 자꾸 죽는 장소가 나와 에라이~ 하고 엔딩을 찾아보고 대리만족했던 게임이였는데 투지가 불타오르신듯한... 애플제품 사용한지가 어언지 10년가까이 되었고 못하는 게임들이 한둘이 아니니... 집에 오래된 애플기기가 있어서 os 업그레이드만 하지 않은 상태면 할 수 있긴 있더군요..

    어릴적 롬팩을 꼽아서 하던 게임이나 cd를 넣어 하는 게임에도 여럿 추억이 깃들어 있지만 지금은 게임어플에도 작게나마 추억들이 담겨있어 그런지 업데이트 이후 지원이 끊긴 게임들을 돌릴 수 있는 뭐 그런 어플도 하나쯤 있으면 좋겠네.. 라는 생각이 드네요.

  • 자그니 2020/10/20 01:38 #

    공략도 봤습니(...). 저도 지금 구형 아이폰 팔아야 하나 가지고 있어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의외로 몇년 지나면 쓸 수 없는 게임 앱들이 좀 있더라고요. 물론 저는 사전과 전자책앱에서 완전 피를 봤습니다만- 근데, 스마트폰 게임들은 대부분 클라우드 서버에 연결하는 형태라서, 서버 사라지면 끝나지 않을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애드센스 긴배너(세로)

구글 광고 테스트


통계 위젯 (화이트)

38275976
44135
23877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