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20/12/29 19:35

2020 IT 결산, 코로나19에 무릎을 꿇었던 건 추진력을 얻기 위함이었다? 디지털 문화/트렌드



매년 12월이 되면, 그해 1월에 쓴 글을 들여다본다. 올해는 이렇게 될 거라고 예상하는 글을 써둔 탓이다. 뭐가 맞고 틀렸는지 돌아보는 건, 앞으로 더 나아지기 위해서다. 계획과 실행을 했으면 반성하고 개선을 해야 한다.

다만, 올해는 그 일이 별 의미가 없어졌다. 코로나19 대유행이 모든 전망을 무너뜨렸다. 1월에만 해도, 1년 내내 여행도 못 가고, 카페에서 마음 편하게 책도 못 읽는 삶을 살게 될지 상상 못 했다. 어딜 가나 마스크를 쓰고 있고, 명절에도 가족이 못 모인다. 지하철을 탈 때마다 주의사항을 듣고, 매일 세계에서 일어나는 일을 확인하고 있다 보면, SF 영화 속 지나가는 사람 1이 된 기분이다.




그런데 이게 웬일? 의외로 많은 걸 맞혔다. 그만큼 많이 틀리기도 했지만.
먼저 5G 아이폰이 등장했다. 이로 인해 5G 이동통신 시장이 요동치리라 여겼는데, 알뜰폰 가입자가 늘었다. 5G는 킬러앱을 찾지 못한다고 했고, 못했다. 산업용 5G 실증 실험은 예상대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것 말곤 보여줄 것이 없어서 그렇다.

여전히 베타판으로 남을 줄 알았던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는 정식 출시했다. 큰 반응을 얻진 못했다. AI는 예상한 대로 소리소문없이 모든 곳에 들어가고 있고, VR은 전환점을 찾았다. 오큘러스 퀘스트2 기기와 하프 라이프: 알릭스 게임이 출시되기도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산업용 AR 기기 활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 페이스북 발표, 무한 오피스


실제로 가장 눈에 띄는 변화가 진행된 분야가 가상현실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원격 근무와 교육, 가상 회의가 보조 수단에서 기본 수단으로 격상된 탓이다. 초기에는 ZOOM 등 가상 회의 서비스가 큰 인기를 끌었고, 여기서 드러난 문제를 고치기 위해 가상 오피스 같은 기술 도입이 고려되고 있다.

좋은 원격 교육과 회의를 위해 수업과 회의를 쇼처럼 보여줄 필요성이 늘었고, 이를 위해 AR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기도 하다. AR 안경을 이용한 원격 협업도 실제로 쓰이고 있고, 가상현실 기기를 직무 훈련이나 작업 현장에 도입하는 기업도 늘어났다.

예상대로 자율주행 자동차는 등장하지 못했고, 다양한 서비스 로봇도 실증 실험 정도에 머물고 있다. 드론 배송은 잊어도 좋을 거라 생각했는데, 코로나19 이후 다양한 물품에 대한 배송 요청에 늘어나면서, 약 배송이나 마스크 배송 등에 투입되고 있다. 모바일 페이로 해외 결제가 쉬워질 거라 여겼는데, 여행을 못 가니 의미가 없어졌다. 대신 아마존이 한국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IT 기업은 코로나 시대의 백기사 역할을 했지만, 점점 악당 취급을 받는 중이다. 테크 자이언트에 대한 비판은 내년에도 계속 이어질 듯하다. 우주 산업은, 생각보다 화성 연구는 주목을 못 받았지만, 스페이스X가 회수 가능한 로켓을 이용해 민간 우주인을 우주 정거장에 보내는 일에 성공했다.




이런저런 흐름을 짧게 줄이면 이렇게 된다. 온라인 기반 서비스는 갑작스럽게 사회 기반 서비스가 되어 버렸고, 생각지도 못하게 자동화는 급물살을 탔다.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을 연결하는 기술이었던 네트워크가 아예 세상을 연결하는 기술이 됐다.

이에 따른 부작용도 만만치 않게 커지고 있다.
옆에서 도와줄 사람이 있는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은, 온라인 교육 효과가 크게 달라진다.
원격 근무를 할 수 있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그저 지겨운 자가 격리 생활을 해야 했지만, 원격 근무를 못 하는 사람은 일을 잃거나, 두려움을 감수하며 일해야 했다.
미치도록 오르는 주가와 집값에 즐거워하는 사람이 있지만, 미치도록 오르는 월세와 사라진 일자리에 고통받는 사람이 있다.

혁신은 기대하지 않았던 컴퓨터 분야에서 나왔다. 애플이 내놓은 M1 칩을 채택한 컴퓨터들이다. 자체 설계한 M1 칩 채택 하나로, 100만 원짜리 컴퓨터가 300만 원짜리 컴퓨터와 비슷한 성능을 내게 됐다. 성능 좋고 가벼우며 배터리도 오래 가는 데 가격도 합리적인, 꿈에 그리던 컴퓨터가 태어났다.

이로 인해 내년부터 컴퓨터 시장이 크게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 인텔+ MS 동맹이 몇십 년 만에 무너질 예정이다. 퀄컴, 삼성, 구글을 비롯해 많은 회사에서, 자체 제작 칩으로 만든 컴퓨터를 선보일 것이다. 당분간은 인텔 CPU를 탑재한 컴퓨터보다 못하겠지만, 세상이 어떻게 흘러갈지 누가 알까.




2020년, 코로나19와 함께 IT는 승리했다. 세상은 빠르고 신속하게 네트워크 기반 사회로 이행했다. IT가 없었다면 코로나19 시대를 어떻게 살아갔을까. 어떻게든 살긴 했겠지만, 지금과는 많이 다른 모습이었을 거다.

좋아할 일은 아니다. 다윗이었던 많은 기업은 그대로 골리앗이 됐으니까. 이들이 세상을 더 좋아지게 했는지 나빠지게 했는지 평가하긴 이르지만, 이들이 없었다면 생기지 않았을, 많은 불행한 일이 있었음을 우리는 안다.

여론 조작이나 가짜 정보까지 거론하지 않아도 된다. 당장 메신저를 비롯해 모든 곳에 광고가 붙고 있고, 인터넷에서 볼 수 있는 글이 대부분 클릭을 얻기 위해 쓰인 글이 되어가고 있다. 점점 인터넷에 쓰레기가 넘쳐나고 있다.

기술 기업은 이제, 자신이 만든 상황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 이런 책임에서 도망칠 수 없다. 우리가 더 불행해지지 않기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할까? 더 고민 해야 할 때다.

* 임볼든에 기고한 글입니다.

덧글

  • 은이 2020/12/30 09:39 #

    AR이니 가상 어쩌고는 구색만 좋지,
    현실은 개발비! 때문인지 2D 인터페이스를 그냥 쓰거나 3D로 만들면 다들 멀미를 겪거나 하는 비극이라....
    다만 vr 회의나 교육은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물론 그걸 원활히 할려면 장비, 공간(=부동산)이 있어야 하기에
    신기술이 교육 격차를 줄이긴 커녕 더욱 키우게 될 거 같지만요(...)
    지금만 해도 당장 인터넷과 pc가 있니 없니 하고 있는 상황이니....
  • 자그니 2020/12/31 01:41 #

    어도비 Aero 라는 툴이, 그런 문제를 해결하려고 나온 툴입니다. 어도비 제품으로 만든 그래픽을 AR 객체로 바꿔주는 툴이고요..
    https://www.adobe.com/kr/products/aero.html

    최근 VR 회의 솔루션 업체인 스페이셜에서는 스마트폰으로 가상 회의에 참석할 수 있는 앱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https://venturebeat.com/2020/12/15/spatial-launches-ar-social-workspace-on-mobile/

    이거 다 글로 쓰려고 했던 주제들인데... 딴데 사례로 인용하고 블로그에 적는 건 미적거리고 있네요 ㅜ_ㅜ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