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7:40

아이폰 13, 애플 워치7, 아이패드 미니 등 한줄평 애플/아이폰/아이패드



심각하다. 지난 9월 15일, 애플 아이폰 13 발표 이벤트를 지켜보며 이런 생각밖에 안 들었다. 지루하게 반복된 카메라~ 카메라~ 영화 찍는~ 카메라~ 이야기를 빼놓고 봐도 그렇다.

이제 스마트폰 시장에서 무슨 혁신이 나오겠냐는 지적도 있지만, 뭐랄까, 애플이 이제 아이폰을 어떻게 팔아야 할지 모르겠다고 울상을 짓는 걸 보는 기분이다. 아니, 이래도 어차피 팔리지 않겠냐는 자신감일지도 모르지만.

애플 이벤트에서 발표된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패드 미니, 애플 워치에 대한 감상을 간단히 짚어본다.





애플 이벤트 20210915

올해 아이폰 발표 이벤트는 다시 9월로 돌아왔다. 반갑기도 하고, 갈수록 온라인 이벤트를 기획하는 실력이 느는 게 보인다. 뜬금없이 캘리포니아에 대한 찬사로 시작해서 좀 깨긴 했지만.

다른 이벤트와 다른 점은 몇 가지 더 있다.
먼저 애플 TV 콘텐츠 소개로 시작한 걸 포함해, 애플 피트니스+ 등을 힘주어 알린 점. 서비스 수익이 매우 중요해졌다는 걸 알려준다. 실제로 지난 7월 발표된 애플 실적 보고서를 보면 애플 서비스 구독은 7억 건 이상. 4년 전에 비해 거의 4배 늘었다.

다른 하나는 듣고 싶지 않아도 귀에 남을 정도로 재활용 알루미늄 사용 같은 친환경 정책을 강조한 것. 진짜 친환경은 아이폰을 한번 사면 바꾸지 말고 오래오래 사용하는 거지만, 당연히 그런 말은 하지 않는다. 아이폰 사용 시나리오를 보여주는 영상에서, 음식 배달을 하는 Geek 노동자가 주인공으로 출연한 것도 특이했다.

한줄평: 할 말 없다고 했던 말 또 하지 말자.





새로운 아이패드 미니(6세대)

이번 아이폰 공개 이벤트의 진짜 주인공은 아이패드 미니였다. 분명 아이폰 이벤트가 끝났는데, 주위에선 다들 아이패드 미니만 이야기한다.

그럴 수밖에 없다. 처음으로 완전히 옷을 갈아입었으니까. 신형 아이패드 프로 스타일 디자인으로 바뀌었다. 위아래 베젤이 있던 부분을 화면으로 가득 채웠다. 구 아이패드 미니와 비슷한 크기인데, 화면이 8.3인치로 커졌다. 애플 펜슬 2세대 제품을 지원하고, 옆에 붙여둘 수 있다.

이만하면 완전체 아이패드 미니다! 라고 외치고 싶은데, 그렇게 말하기 어렵다. 가격이 올라갔다. 최신 프로세서를 넣었으니 가격 인상을 각오하긴 했는데, 256GB 용량에 셀룰러 지원을 결합하면 103만 원이 돼버린다.

이쯤 되면 ‘이 돈이면~’ 증상이 발생해 아이패드 프로를 넘보게 된다. 애플 펜슬과 애플 케어, 애플 순정 케이스를 더하면 몇십만 원이 추가된다. 화면비율이 4:3에서 4.56:3으로 미묘하게 길어진 것도 흠.

한줄평: 애플이 좋은 걸 싸게 줄 리 없지.





아이폰 13/ 아이폰 13 프로

애플이 자기 실력에 발목 잡혔다. 예전엔 하드웨어 성능을 어떻게든 쥐어짜서 최대로 끌어내느라 힘들었는데, 이젠 반대로 성능은 차고 넘치는 데 그걸로 뭘 하면 좋을지 몰라서 헤맨다. 카카오톡하고 트위터하기엔 아이폰 7(2016)을 써도 충분하니까.

카메라가 중요하긴 한데, 그걸로 작품 사진 찍을 사람은 별로 없다. 동영상을 많이 찍긴 하는데 아이폰으로 영화 찍을 사람이 지구 위에 몇이나 될까. 아이폰 13은 애플 자신도 카메라 말고는 이 좋은 성능을 어디에 써야 할지 모르겠다는 고백이나 다름없다.

... 이젠 진부하다 못해 고루해진 노치 디자인과 엄청난 카툭튀는 덤이다.

애플은 그래도 될까? 그래도 된다. 적당한 라이벌이 없는 강자의 오만함이다. 어차피 1,000달러 이상 고가 스마트폰 시장 비중은 대략 5% 정도에 불과하고, 애플에서 잘 팔리는 스마트폰도 최고급 모델이 아니다. 2020년 베스트 모델은 아이폰 11과 아이폰SE 2세대였고, 2019년은 아이폰 XR이었다.

가격 이길 장사는 없다. 이번엔 아이폰SE 2세대, 아이폰 11, 아이폰 12/12 미니를 아이폰 13과 함께 계속 팔겠다고 했다. 판매량이 낮은 아이폰 프로 계열을 제외하면, 400달러에서 700달러까지, 역대 가장 다양한 가격대의 아이폰을 판매하는 셈이다. 애플은 지금, 이통사 5G 보조금을 낼름 받아먹을 준비가 됐다.

한줄평 : 오늘의 아이폰은 어제의 아이폰과 경쟁한다





애플 워치 시리즈 7

화면이 20% 정도 커졌다. 지금까지 나온 애플 워치 가운데 가장 튼튼하다. 이전 시리즈보다 최대 33% 더 빠르게 충전할 수 있으며, 8분 충전으로 8시간 수면 추적이 가능해졌다. 올해 가을 출시 예정. 끝.

...이라 쓰고 싶었다. 대체 왜 나온 건지 모를, 정말 소소한 업그레이드.

언제 출시될지 모르는 제품을 선공개한 건(애플에서 주요 제품을 출시일 미정으로 공개하는 일은 드물다.), 애플 피트니스 플러스를 이야기하고 싶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었을 정도다.

왜인지 모르게 애플 워치에 대해 공개된 루머를 하나씩 반박하는 느낌으로 진행되는 건 신선했다(이번 애플 워치 루머는 거의 다 틀렸다.). 하지만 새로운 센서도 없었고, 배터리 수명도 조금도 늘지 않았다. 프로세서도 그대로.

한줄평: 점 하나 찍었는데 모델명 바뀌는 게 말이 되냐고.





아이패드(9세대)

다시 한번 말하자. 가격 이기는 장사 없다. 그건 아이패드도 마찬가지다. 애플이 보도자료에서 공식적으로 밝혔듯이, 가장 많이 팔리는 아이패드는 아이패드 프로도, 에어도, 미니도 아닌 그냥 ‘아이패드’다. 그냥 좀 많이 팔리는 게 아니라, 2021년 1분기 기준 판매량의 56%를 차지한다.

그 아이패드 모델이 개선됐다. 프로세서가 좋아지고, 화상 회의를 위한 전면 카메라 성능을 개선했다. 기본 저장 공간도 32GB에서 64GB로 두 배로 늘었다. 그런데도, 기본 모델은 가격이 작년과 똑같다. 심지어 국내 판매가도 똑같다. 이번 아이폰 13 이벤트의 진짜 혜자 모델은 이 제품이다.

한줄평: 하지만 아무도 관심을 주지 않는다.



* 임볼든에 기고한 글입니다.

덧글

  • Mirabel 2021/09/23 08:16 # 답글

    한줄평이 가슴속에 와닿아 팔힘을 키우기로 했습니다. 까이꺼.. 다음세대 아이패드 프로를 셀룰러로 사는 한이 있더라도 이번에는 ~~~ ㅠㅠ 근데 아이패드9세대가 참... 참 괜찮긴 한데.. 저도 관심을 주지 않으니... 참.. (..);;
  • 자그니 2021/09/24 15:16 #

    잘하셨습니다, 우리, 건강해져요...(후다닥)
  • 이젤론 2021/09/23 10:13 # 답글

    아이패드 미니 6세대를 기대했었는데... ㅠㅠ
  • 자그니 2021/09/24 15:16 #

    괜찮게 잘 나왔습니다. 싸지 않을 뿐이죠... 그냥 A14에 LTE면 충분한데...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