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애드센스




2022/08/26 16:53

애플 펜슬보다 편한 초미세 터치펜을 추천합니다 디지털 라이프스타일



소개한다 그러고 깜빡 잊고 있었네요. 요즘 애플 펜슬(스타일 펜)보다 많이 쓰는 스타일러스 펜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펜 앞에 투명 원판이 달린, 고전적인 형태의 스타일러스 펜인데요. 우리나라에선 초미세 터치펜-이라고 더 많이 부르더군요. 뭐, 스마트폰 쓴 지 오래되셨다면, 한번쯤 보셨을 그런 펜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생겼습니다.




제가 쓰는 건, 아래 사진처럼 양쪽 스타일러스 형태입니다.



짭플 펜슬도 있고 애플 펜슬1도 있었고 그랬는데, 사실 이 제품은 싸서 한번 사본 거 였습니다. 게임할 때마다 손가락이 아픈데, 짭플 펜슬 도착까지는 시간도 걸리고 그래서- 쿠팡에 반품 들어온 제품(...)을 샀습니다. 땜방으로 샀는데, 짭플이고 애플이고 다 안쓰고 주로 이걸 쓰고 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더 편하거든요.



이 펜의 용도는 명확합니다. 그림 그리거나 글 쓰는 애가 아니죠. 손가락 대신 쓰는 겁니다. 게임 하거나, 밑줄을 긋거나, 앱을 조작할 때 말이죠. 밑의 둥근 디스크가 적당히 잘 미끄러지면서도 부드러워서, 딱딱-대는 애플 펜슬 계열 특유의 느낌이 없습니다. 당연히 손가락 보다 편하고요.

... 그리고 보통은 뭔가를 쓰고 그리는 시간보다 그냥 손가락으로 조작하는 시간이 훨씬 더 길겁니다.

충전은 당연히 필요 없습니다. 여러 기기에 돌려가며 쓸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스마트폰 쓰다가 아이패드 쓰다가 그럴때 그냥 펜을 옮겨서 쓰면 됩니다. 전자책 리더기에 밑줄 긋기도 손가락보다 더 편합니다. 전자책 리더기에선 손가락보다 초미세 터치펜이 훨씬 더 낫습니다.

가격도 저렴해요. 제가 산 건 5천원 정도였는데, 알리에선 개당 2~3천원 정도에 구하실 수 있습니다. 종류도 다양해서, 전 예비용으로 추가 구입할 때는, 뒤에 뭉툭한 스타일러스 대신 볼펜이 달린 제품을 선택했습니다. 아쉬운 건 원판 부분이 좀 약해 보이는 건데, 그것도 가격 생각하면 별로 걱정하지 않습니다.

전자책 리더기로 읽으면서 밑줄 긋는 분, 클래시 로열이나 캔디 크래시 같은 모바일 게임 좋아하시는 분들께 권합니다. 손가락 아파서 못 쓰겠다-하시는 분도 쓰면 좋으실 거에요. 추천합니다.

* 원래 디스크 달린 스타일러스를 계속 만드는 회사는 아도닛(Adonit)인데요. 가격대가 많이 비싸서 추천하지 않습니다.

* 고급형은 앞의 촉만 교체 가능한 제품도 있습니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